이슈와뉴스

질병관리본부 결핵예방 캠페인,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최우수상 수상

질병관리본부 결핵예방 캠페인,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최우수상 수상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12.01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핵예방 캠페인, 올해 국·내외 어워드에서 3차례 수상

질병관리본부 결핵예방 캠페인,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최우수상 수상

▲ ‘결핵예방 캠페인’ 커뮤니케이션 제작물 이미지

질병관리본부는 결핵예방 캠페인이 12월 1일 한국프레스센터(20층)에서 개최되는 「2016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의 광고 및 공익캠페인 부문에서 최우수상(부산국제광고제조직 위원장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결핵예방 캠페인’은 올해 6월에 홍콩에서 개최된 「2016 PR위크 어워드 아시아(PR Week Awards Asia 2016)」에서 은상을 수상하고, 지난 10월에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2016 스티비 어워드(The Stevie Award)」에서 금상을 수상한 바 있어, 올해에만 국·내외 대회에서 3차례 수상을 하게 돼 그 의미가 크다.

이번에 국내 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하게 된 ‘결핵예방 캠페인’은, 많은 국민들이 결핵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결핵을 예방할 수 있도록 명확하고 간결한 메시지를 널리 알리는 데 주력한 것이 심사위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러한 결핵예방 메시지는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모든 세대를 대상으로 TV광고, SNS대학생 홍보단, 7일간의 결핵예방주간, 어린이 인기 캐릭터 ‘꼬마버스 타요’ 등을 통해 널리 알려졌다.

정기석 질병관리본부장은 “국민들께서는 결핵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면 결핵을 의심하고 결핵검사를 꼭 받아야 한다”고 당부하고, “평소 결핵, 인플루엔자 등 호흡기 감염병을 예방하고 남을 위한 배려로 올바른 기침예절 실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