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민상토론2, 믿고보는 소화제 개그! 막힌 속 뚫어주며 인기급상승!
'개그콘서트' 민상토론2, 믿고보는 소화제 개그! 막힌 속 뚫어주며 인기급상승!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6.11.2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그콘서트' 민상토론2, 믿고보는 소화제 개그! 막힌 속 뚫어주며 인기급상승!

▲ KBS 2TV <개그콘서트>

[이슈&뉴스]KBS 2TV ‘개그콘서트’가 새 코너들의 잇단 활약으로 상승세에 ‘날개’를 달았다.

지난주 첫 방송돼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낸 ‘민상토론2’에 이어 북한의 뉴스를 패러디한 ‘핵갈린 늬우스’가 20일 새롭게 등장하며 ‘개그콘서트’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13일 ‘시즌 2′의 부활과 동시에 현 대통령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집중적으로 파헤친 ‘민상토론2’는 20일 방송에서도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과 소문으로 떠돌고 있는 ‘최순실 연예인 리스트’, 최순실의 딸 정유라, 문고리 3인방, 대통령의 검찰 대면조사 거부 등 민감한 이슈들을 가감 없이 나열하며 통쾌한 웃음을 날렸다.

먼저 유민상은 김대성이 통신사 광고를 찍은 것을 두고 “CF 감독 차은택과 무슨 관계”냐며 집중 추궁했다. 유민상은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에게 충성하지 않고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며 둘의 관계를 몰아갔다.

그러자 김대성은 유민상이 ‘최순실 연예인’이라며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김대성은 “뜬금없이 유민상이 2013년에 연예대상 우수상을, 2015년에는 최우수상을 받았다”면서 “인기도 없는 사람이 상을 받았다. 최순실의 입김이 작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민상이 ‘1대100’에 출연해 우승한 사진을 공개하며 “사전에 문고리 3인방에게 문제지를 유출 받지 않았으면 어떻게 상금을 타겠느냐”며 의심했다.

유민상이 커피를 마시면서 입술에 거품을 묻히자 “현재 유민상이 길라임으로 개명을 추진 중이다”며 “언제부터 이렇게 공주님이었냐”고 비아냥거려 웃음을 안겼다.

마무리 발언 기회에서도 날카로운 비판은 이어졌다. 김대성은 ‘10초 발언 기회’가 주어지자 “왜 나한테 10초를 주는 거냐”고 화를 냈고 송준근은 “그럼 서면으로 해달라는 거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민상이 “최순실은 나와…”라고 발언을 채 마치지 못하자 김대성은 곧바로 “국정 정상화를 위해 최순실의 석방을 요구하는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여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뉴페이스’들이 대거 출연한 새 코너 ‘핵갈린 늬우스’도 눈길을 끌었다.

장기영, 손별이가 북한의 뉴스 앵커로 등장한 ‘핵갈린 늬우스’는 한국의 정세를 ‘아전인수’격으로 해석하며 재미를 더했다. 두 사람은 한국이 식량기근이 심해졌다고 소식을 전하면서 ‘대형 수족관’ 사진을 두고 “이 맛있는 가오리와 거북이를 먹지도 못하게 넣어놓고 구경만 하게 한다”고 말했다.

한국에 체류 중인 북한 기자 이창호는 홍대 버스킹에 대해 “신종 구걸”이라고 전했고, 조명이 화려한 클럽에 가서는 “전력난이 심각해 불이 꺼졌다 켜졌다를 반복하고 있다. 땔감이 부족해 남녀가 몸을 부비며 체온을 나누고 있다”고 보도해 큰 웃음을 안겼다.

특히 ‘핵갈린 늬우스’에는 손별이, 방주호, 조래훈, 임성욱, 황정혜 등 31기 신입 공채개그맨들이 대거 출연해 ‘개그콘서트’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으며 기대를 한껏 높였다.

대한민국을 웃기는 원동력 ‘개그콘서트’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암보험 신차장기렌트카 케이렌터카 중고차견적비교 독편사 서앤율법률사무소 어린이보험 자동차보험다이렉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자동차다이렉트보험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