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확대,강화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확대,강화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11.2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 연구 확대와 연구결과의 정책연계 강화 방안 논의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연구 확대,강화

▲ LTP 모니터링 지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제19차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한, 중, 일 전문가회의’에서 3국 대표단이 미세먼지(PM10, PM2.5)와 오존(O3) 등 장거리 이동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공동 연구와 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환경부 담당자, 중국 환경보호부, 일본 환경성의 대기 담당자 등 40여명이 모인 가운데 11월 16일부터 3일간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1995년 우리나라의 제안으로 시작된 ‘동북아 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사업(LTP Project)’의 일환으로 매년 개최되고 있으며, 이번 회의에는 향후 공동조사사업의 활성화를 위해 러시아와 몽골도 참관인 자격으로 참가했다.

이번 회의에서 3국 전문가는 2017년 완료되는 4단계 연구 결과에 대한 종합 평가 방안과 2018년부터 시작되는 5단계에서의 공동연구 확대와 정책 연계 강화 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우선, 2018년부터 시작되는 5단계 공동연구에서 3국의 정책에 따른 대기질 변화를 추정하기 위한 시나리오 모델링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또한 대기오염물질의 장거리이동 현황 파악과 원인 규명을 위한 초미세먼지(PM2.5)의 대기 중 화학 성분 변화 모니터링 연구를 집중 수행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4단계(2013∼2017) 사업을 통해 도출된 연구결과를 종합해 제2차 평가보고서를 발간하고, 정책결정자를 위한 요약보고서(SPM)를 작성해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 보고하기로 합의했다.

3국 대표단은 현재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운영 중인 LTP 사무국을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ESCAP)의 동북아사무소로 이전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LTP를 유엔 시스템에 진입시키면, 현재 공동연구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LTP 프로젝트의 위상이 높이지고, 정책수립과정과의 연계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상균 국립환경과학원 지구환경연구과장은 “이번 회의에서 제시된 대기오염물질 공동 연구 등이 동북아 환경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연구 범위를 확대하고 대기오염 장거리이동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공동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