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로봇이 왔다’ 출간

‘로봇이 왔다’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10.31 1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봇이 왔다’ 출간

교학사의 유아, 어린이 책 브랜드 함께자람이 ‘로봇이 왔다’를 출간했다.

로봇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다. 산업형 로봇에서 인간형 로봇으로, 인간과의 대화가 가능해지면서 로봇은 생활 곳곳으로 스며들어 그 영역을 확대해 가고 있다. 노인들의 치매 예방을 위한 기억력 훈련과 자폐,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어린이들의 치료에도 도움을 주는 로봇도 등장했다. 인간과 똑같은 외모의 안드로이드가 속속 선을 보이고, 머잖아 무인 자동차가 현실화될 거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다.

신간 ‘로봇이 왔다’는 이에 관한 ‘로봇 가족 동화’다.

누구보다 사랑했던 손녀 라라가 실종되고 충격으로 어머니가 몸져눕자 라라 엄마는 친딸을 복제한 로봇을 집으로 데려온다. 라라 할머니는 반려 로봇을 데리고 사는 동네 사람들의 의심에도 불구하고 차츰 ‘가짜 라라’를 ‘진짜 라라’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여전히 친딸을 찾고 있던 라라 엄마는 사설탐정에게서 연락이 올 때마다 로봇 라라를 챙겨 주지 않고 밖으로 나갈 때가 많다.

그러던 어느 날 로봇 라라는 우연히 손목을 베고 마는데 도와줘야 할 엄마와 연락이 닿지 않아 당황한다. 마침 비가 오는 날이라 태양 광선으로 충전해야 하는 로봇 라라는 충전이 불가능했고, 방전으로 인해 모든 시스템이 무너질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에 처하게 된다. 쓰러지는 순간까지도 ‘엄마’를 찾았던 로봇 라라는 사람처럼 슬퍼하고 아파한다. 그 과정에서 라라가 로봇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할머니는 충격으로 병원에 입원하게 된다. 집에서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도 모른 채 사설탐정이라는 사기꾼에게 돈을 떼이고 밤을 꼬박 지새우고 온 라라 엄마. 친정 엄마가 입원한 병원과 로봇 라라의 수리를 맡긴 연구소로 바쁘게 뛰어 다니는데, 한 통의 전화가 온다. 라라를 납치한 범인이 자수했으니 빨리 경찰서로 오라는....

‘로봇이 왔다’는 그리 멀지 않은 미래의 세계를 그리고 있는 동화이다. 그리고 앞으로 부모와 자식의 관계는 어떻게 변할 것인지, 가족이 없는 사람들의 외로움은 어떻게 달랠 것인지, 로봇의 역할은 무엇이며 그들을 진정한 가족이라고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생각하게 하는 동화이기도 하다.

신선한 소재와 탄탄한 구성, 팽팽한 긴장감에 반전까지 더하면서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한껏 끌어올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