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기업 10곳 중 4곳 채용 시 출신학교 영향 미쳐

기업 10곳 중 4곳 채용 시 출신학교 영향 미쳐

  • 하준철 기자
  • 승인 2010.04.2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10곳 중 4곳은 인재선발 시 지원자의 출신학교가 채용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국내기업 668개사를 대상으로 ‘인재선발 시 선호하는 대학’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인재선발 시 출신학교가 채용에 영향을 주냐는 질문에 ‘전혀 영향을 주지 않는다’가 59.3%, ‘영향을 준다’는 답변이 40.7%를 차지했다.

‘영향을 준다’고 답한 272개사를 대상으로 선호하는 대학교(*개방형)에 대해 질문한 결과, ‘서울대학교’가 41.2% 응답률로 1위에 올랐다. 이어 △연세대학교(26.8%) △고려대학교(26.1%) △한양대학교(9.9%) △서울소재 4년제 대학교(7.7%) △서강대학교(4.8%) △성균관대학교(3.3%) 등의 순이었다.

선호하는 이유로는 ‘스펙이 좋기 때문’이 33.1%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전공지식이 풍부하기 때문(16.9%) △타 대학 출신에 비해 일을 잘하기 때문(12.5%) △사회적으로 명성이 있는 대학이기 때문(12.1%) △인적 네트워크가 풍부하기 때문(9.9%) △회사 내 동문이 많기 때문(8.1%) △인성이 좋기 때문(5.1%) △기타(2.2%) 순이었다.

한편 기업 형태별로 출신학교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달랐다.

‘서울지역 대학 출신자를 더 선호 한다’고 답한 곳은 대기업(59.7%)과 중견기업(54.7%)이 가장 높은 반면, ‘출신학교는 전혀 상관이 없다’는 답변은 중소기업이 52.7%로 가장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