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잡코리아 조사, 대한민국 20대 키워드 ‘나홀로’ ‘취업’ ‘스마트폰’

잡코리아 조사, 대한민국 20대 키워드 ‘나홀로’ ‘취업’ ‘스마트폰’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6.05.1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로 20살이 된 잡코리아가 대한민국 20대 트렌드를 분석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한민국 20대 키워드에 ‘나홀로’, ‘취업’, ‘스마트폰’이 선정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과 함께 20대 응답자 1277명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20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혼자라도 좋다? 20대 ‘나홀로족’이 증가한다

최근 1인 가구 증가와 함께, 다른 사람들과 어울리기보다 홀로 자신만의 여가생활을 즐기는 ‘나홀로족’이 증가하고 있다. 이처럼 빠르게 증가하는 ‘나홀로족’ 트렌드는 20대 생활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20대 응답자들에게 ‘혼자 어떤 일을 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지’를 묻자, 74.7%의 응답자들이 ‘없다’고 답했다. 홀로 하는 활동에 거부감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0명 중 2명에 불과했다. 실제로 20대 들에게 ‘혼자 해본 활동이 있는지’를 묻자(*복수응답) ‘혼자 쇼핑하기(80.6%)’, ‘혼자 외식하기(77.1%)’, ‘혼자 영화보기(58.8%)’, ‘혼자 술 마시기(30.5%)’ 등 다양한 활동을 혼자 한다는 답변이 나왔다.

이외에도 20대들의 ‘식사 및 음주’ 현황을 조사한 결과, 20대들은 하루에 보통 ‘두 끼(65.1%)’를 먹는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주로 누구와 식사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혼자 먹는다(37.3%)’는 답변이 가장 많아 눈길을 끌었다. 또 ‘일주일에 보통 몇 회의 술자리를 갖는지’ 묻자, ‘한 번도 갖지 않는다(40.3%)’, ‘1회 갖는다(37.7%)’는 답변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20대의 관심사와 올해 목표는?! ‘온통 취업뿐’

잡코리아가 설문에 참여한 20대 응답자들에게 ‘최근 관심사가 무엇인지’ 물었다.(*복수응답) 그러자 62.5%의 응답률을 기록하며 ‘취업’이 압도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올해 가장 하고 싶은 일’(*복수응답) 역시 ‘다이어트, 외모 관리(33.8%)’, ‘국내외 여행(30.9%)’, ‘연애(23.4%)’ 등을 제치고 ‘취업(57.4%)’이 1위에 올라, 20대들의 최고 관심사와 목표는 ‘취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을 갈망하는 20대들은 원하는 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을 경우, ‘취업재수’도 감행할 것으로 보인다.

‘2016년에 졸업하는’ 20대 응답자들에게 ‘원하는 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으면 취업재수를 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63.7%가 ‘그렇다’고 답했다. 취업재수 의향이 있는 20대들은 ‘3개월~6개월(33.2%)’, ‘6개월~1년(33.2%)’ 의 기간 동안 ‘취업재수를 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으며 이어 ’1년~2년‘ 동안 취업재수를 할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도 15.0%에 달했다.

-“안보고도 카톡 보내요” 스마트폰과 친한 20대

최근 지하철에서는 손가락을 이용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20대 ‘엄지족’ 들을 심심치 않게 마주칠 수 있다. 실제로 잡코리아 조사 결과, 20대의 99.1%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었으며, 스마트폰을 언제 사용하는지 묻는 질문에도 ‘특별한 일이 없으면 계속 사용한다’는 답변이 49.5%로 1위를 차지했다. 또 잡코리아가 지난 4월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사용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하며 ‘스마트폰을 안 쓸 때 어떻게 보관하는지’를 묻는 질문에도 ‘손이 닿는 가까운 곳에 둔다’는 답변이 5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러한 스마트폰 사용은 20대들의 생활에도 많은 변화를 불러일으키고 있었다.

앞선 ‘스마트폰 사용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대학생 10명 중 9명은 ‘스마트폰 사용 이후 달라진 것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이 스마트폰 사용 이후 꼽은 기존과 달라진 점으로는, ‘PC를 전보다 덜 킨다(79.1%)’, ‘습관적으로 스마트폰을 터치한다(70.4%)’, ‘일어나면 가장 먼저 스마트폰을 본다(68.6%)’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