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인사담당자 ‘서류전형 합격 10분 내에 판가름’

인사담당자 ‘서류전형 합격 10분 내에 판가름’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3.16 11: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기업들의 상반기 채용 시즌이 본격화되면서 입사서류 접수를 받고 있는 기업들이 많다. 그렇다면 기업이 서류전형에서 한 지원자의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평가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직원수 100명 이상 기업 인사담당자 255명를 대상으로 ‘서류전형 평가 유형’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들 인사담당자들이 입사지원자 한 명의 서류전형을 검토하고 합격여부를 결정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9.9분 정도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간 분포별로 살펴보면 △평균 5분 이상 ~ 10분 미만이41.2%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평균 10분 이상 ~ 20분 미만도 32.5%로 뒤를 이었다.

이어서 △평균 5분 미만 12.9% △평균 20분 이상 ~ 30분 미만 6.7% △평균30분 이상 ~40분 미만 5.5% 등의 순이었다.

한편,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이력서 유형으로는 △경력 중심으로 기술된 이력서 유형이 33.3%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중간 제목 및 짧게 단락이 나뉘어져 있어 읽기가 편한 이력서(27.5%)도 선호도가 높았다.

이 외에도 △기본에 충실한 규격화된 이력서 13.7% △객관화된 자료나 수치가 많은 이력서 13.3% △지원자의 사진 인상이 좋거나 호감가는 이력서 4.7% 등의 순이었다.

반면, △동영상 및 파워포인트 등 이색적인 이력서(2.4%)나 △제목이 눈에 띄는 이력서(1.6%) 등 톡톡 튀는 이력서에 대해서는 그다지 선호도가 높지 않았다.

반면, 기피되는 이력서 유형으로는 △내용도 적고 성의 없어 보이는 이력서가 33.7%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이직횟수가 많이 엿보이는 이력서도 29.0%로 높았다. 이 외에 △오탈자나 인터넷 용어 등 틀린 맞춤법이 많은 이력서(9.8%) △문어발식 지원으로 대량 발송된 이력서(9.0%) △특정 기업에 보냈던 이력서(5.9%) △경력의 일관성이 없는 이력서와 △보기 어렵거나 양이 너무 많은 이력서 각각 4.7% △어디서 본 듯한 진부한 이력서(3.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실제 서류전형 시 1순위로 합격시키는 이력서로는 스펙이나 업무 관련 경력이 많은 이력서가 38.4%로 1위를 차지했으며, 다음으로 △일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이력서(29.8%) △지원한 회사에 대한 애착이 엿보이는 이력서(25.1%) 등도 비교적 높았다.

잡코리아 김화수 사장은 “최근 기업들이 실무능력을 갖춘 인재를 선호하면서, 구직자들은 이력서를 통해 자신이 실전형 인재라는 것을 어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일반적으로 기업들이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일에 대한 열정, 진실성, 그리고 직무중심 사고 등을 가장 중점적으로 보며, 이를 통해 지원자의 성장 가능성과 회사에 기여할 수 있는 사람인지를 판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