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생활 징크스 1위는?”

“직장생활 징크스 1위는?”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0.03.05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이 회사생활 중 가장 많이 겪는 징크스는 오랜만에 약속 잡으면 워크샵, 전체 회의 등 빠질 수 없는 스케줄이 생기는 ‘타이밍 징크스’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사이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자사회원인 직장인 2,271명을 대상으로 ‘직장생활 징크스’에 대해서 조사한 결과, 직장인의 10명 중 4명이(43.6%) 징크스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실제로 겪는 징크스 종류를 살펴보면 ‘타이밍 징크스’가 34.5%(복수응답)로 1위를 차지했다.

다음은 ▲ 하루 운세가 나쁘면 회사에서 좋지 않은 일이 생기는 ‘운세 징크스’(32.4%), ▲ 출근길 아슬아슬하게 지하철, 버스 등을 놓치면 일이 꼬이는 ‘출근길 징크스’(30%), ▲ 특정 꿈을 꾸면 회사에서 나쁜 일이 생기는 ‘꿈 징크스’(18.8%), ▲ 월요일에 야근하면 일주일 내내 일이 많은 ‘요일 징크스’(16.7%), ▲ 비, 안개 등 날씨에 따라서 업무가 잘 풀리지 않는 ‘날씨 징크스’(16.4%), ▲ 괜찮은 성과가 나온 다음 달에 꼭 슬럼프가 오는 ‘업&다운 징크스’(16.4%) 등이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출근길 징크스’(41.5%, 복수응답)를, 남성은 ‘타이밍 징크스’(31.7%)를 가장 많이 선택해 차이를 보였다.

징크스는 ‘2개’를 가지고 있다는 응답이 41.2%로 가장 많았다. 이어 ‘3개’(24.2%), ‘1개’(16.4%), ‘4개’(7.9%) 등의 순으로 평균 2.6개의 징크스를 가지고 있었다.

그렇다면, 가장 벗어나고 싶은 징크스는 무엇일까? 바로 ‘타이밍 징크스’(13.6%) 였다.
다음은 ▲ ‘운세 징크스’(12.1%), ▲ ‘요일 징크스’(9.4%), ▲ ‘출근길 징크스’(9.1%), ▲ ‘업&다운 징크스’(9.1%) ▲ ‘꿈 징크스’(7.3%), ▲ 이직하면, 회사 처우가 좋아지는 ‘박복 징크스’(6.4%) 등이 뒤를 이었다.

한편, 징크스를 깨기 위해 노력하는 직장인은 87.3%였고, 이들은 ‘항상 긍정적으로 생각’(60.8%, 복수응답)하는 방법을 가장 많이 활용하고 있었다. 뒤이어 ‘징크스를 주는 요소를 피한다’(37.2%), ‘주변 사람들에게 조언을 얻는다’(11.5%), ‘일부러 징크스를 반복한다’(3.5%) 등의 의견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