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학생 33% “나는 아웃사이더”

대학생 33% “나는 아웃사이더”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3.04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쿠르트 설문, "학과생활 겉돌며 혼자 대학생활"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060300)(www.incruit.com 대표 이광석)가 대학생 52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34.5%가 자신을 ‘아웃사이더’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속칭 ‘아싸’라 불리는 아웃사이더는 본래 외부인을 뜻하는 영어 단어지만, 요즘 대학가에서는 다른 학우들과 어울리기보다 주로 혼자 대학생활을 하는 학생들을 에둘러 일컫는 말. 대학생 3명 중 1명은 학과생활에서 겉돌며 혼자 대학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웃사이더가 된 이유를 물어보니 ▶‘불필요한 학과 행사가 싫어서’(25.3%)란 응답이 가장 많았다. 학교 생활을 하다 보면 학과 단위의 다양한 행사에 참여하게 되기 마련인데, 이를 불필요하다고 여겨 학과에 적을 두지 않는 경우가 많은 것.

▶‘혼자 다니는 것이 편해서’(23.1%) 아웃사이더가 됐다는 응답도 적지 않았고, ▶‘학업에 집중하기 위해’(14.3%) ▶‘학과에 마음에 드는 사람이 없어서’(13.7%) ▶‘사교성이 부족해서’(12.6%) ▶‘타 학과 친구들과 더 가까워서’(6.0%) ▶‘동아리 등 학과 밖의 생활을 하기 위해서’(3.8%)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응답의 면면을 보면 대부분 스스로의 선택에 의해서 아웃사이더가 됐음을 짐작할 수 있다. 개인주의적이 돼 가는 사회환경과 맞물려, 대학생들 역시 서로 어울리고 학우들 간 우애가 강조된 90년대 이전과 비교해 개인주의적이고 목적지향적인 성향이 상대적으로 강해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까닭인지 대학생들 사이에서 아웃사이더에 대한 인식도 ▶‘긍정적’(66.7%)이었다. ▶‘부정적’(33.3%)이란 응답의 2배를 넘었는데 사회성이 부족하다고 보기 보다는 개인의 생활방식 차이로 여기고 있는 것이다.

아웃사이더라는 점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지도 물었는데, ▶‘별로 그렇지 않다’(48.4%)▶‘전혀 그렇지 않다’(18.7%)는 등 아웃사이더의 67.1%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지 않다고 했다. ▶‘보통’은 19.8%였고, ▶‘다소 그렇다’(8.2%) ▶‘매우 그렇다’(4.9%)는 등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비율은 높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