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노동부 단시간 상용 직업상담원 모집, 30~40대 여성 지원자 몰려

노동부 단시간 상용 직업상담원 모집, 30~40대 여성 지원자 몰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0.02.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부는 ‘단시간 상용 직업상담원’ 채용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90명 모집에 2,475명이 지원하여 평균 ‘27.5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원현황을 보면, 성별로는 여성 지원자가 2,152명(86.9%)으로 대부분을 차지하였고, 연령별로는 30대 1,066명(43.1%), 40대 678명(27.4%), 20대 559명(22.6%), 50대 172명(6.9%) 순으로 30~40대 지원자가 2/3이상(70.5%)을 차지하였으며, 학력별는 대졸 1,498명(60.5%), 전문대졸(21.4%, 530명), 고졸(9.2%, 227명) 외에 석사 216명(8.7%)과 박사 3명이 지원하여 전문직을 원하는 고학력자에게도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여성(34.5%, 858명)에게 가장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단시간 직업상담원제도는 노동부가 일과 가정생활의 양립이 가능한 양질의 단시간 일자리 제공을 위하여 금년에 처음 도입한 제도로 모집공고가 나가자마자 일과 가정의 양립을 희망하는 30~40대 여성들의 문의전화가 폭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부 신영철 고용정책실장은 “단시간 상용 직업상담원은 지원서 접수결과에서도 나타났듯이 ‘가족을 돌보면서도 자신의 전문성을 살려 정년까지 일 할 수 있는 안정적·전문적 일자리’이기 때문에 출산·육아 문제 등으로 고민이 많은 30~40대 고학력·경력단절여성에게 매우 매력적인 일자리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참고로, 단시간 직업상담원은 노동부 고용지원센터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하루 5시간을 근무하면서도 정년(60세)까지 일할 수 있고, 전일제 직업상담원(공무원 8~9급 수준)에 준하는 보수체계(근로시간에 비례하여 지급)와 호봉체계(매년 호봉승급)가 적용되며, 각종 복지혜택(상여금, 가족수당, 경조휴가, 맞춤형복지 등)도 받을 수 있는 상용형 근로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