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리콜논란 렉서스·어코드, 잘 살피면 구입기회”

“리콜논란 렉서스·어코드, 잘 살피면 구입기회”

  • 안성호 기자
  • 승인 2010.02.19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렉서스와 혼다는 일본차만의 강점인 내구성을 바탕으로 2000년대 이후 수입차시장에서 절대강자로 군림해왔다. 렉서스는 ES시리즈를 앞세워 2002년과 2004~2006년까지 총 4회, 혼다는 CR-V와 어코드를 앞세워 각각 2007, 2008년도에 연간판매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많은 판매량을 보였다.

최근 대대적인 해외 리콜사태로 인해 신차판매량 급감, 브랜드전체의 국내 중고차시세까지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전 모델이 리콜대상이 아니란 점을 감안하면 분명히 구입의 적기가 될 수 있다. 특히 중고차의 경우 시세가 하루가 다르게 시세가 떨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한다면 분명 싸고 좋은 차를 구입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어코드와 렉서스 특별전을 진행하고 있는 중고차사이트 카즈(http://www.carz.co.kr)에 따르면 대규모 리콜 전후로 중고차시세가 큰 변동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지난 리콜 소식이 터진 2월 첫주에는 리콜 결정전에 비해 렉서스는 평균 50만원, 혼다는 평균 40만원이 하락했다. 그리고 다시 일주일만에 각각 80-100만원씩 큰 폭으로 하락하며 리콜의 위력을 실감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대량 리콜의 속내를 잘 살펴보면 모든 차가 대상은 아니다. 얼마 전 혼다는 국내에서도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혀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으나 대상은 미국에서 생산된 모델로 국내로 들어온 2001~2002년식 어코드 모델 11대에 한해서 진행된다. 반면 카즈 할인전에 구성된 어코드는 2005~2009년식으로 리콜대상이 아님에도 시세 하락으로 인해 수혜를 보는 모델들이다. 어코드 중고시세는 리콜발표 이후 평균 150만원 가량 할인되어 현재 2006년식을 1700만원대로 구입할 수 있기 때문이다.

렉서스의 경우는 특히 더 하다. 토요타에 집중되면서 직격탄을 맞았기 때문이다. 대상 모델이 아님에도 시세는 평균150만원 가량 하락했으며 2007년식 ES350의 할인전가격은 4250만원이다. 신차가격이 6천만원을 넘는 고급세단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기회다.

카즈 박성진 마케팅담당은 “렉서스와 혼다는 각각 2001, 2003년 부터 국내에서 정식판매를 시작하여, 오랜 기간 구축해온 서비스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수입차의 약점인 A/S를 보완해가고 있다. 리콜의 영향으로 가격이 하락했을 뿐, 직접적인 대상이 아닌 경우 오히려 구입의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이 경우 고급편의사양이 대거 장착된 차량이 많아 명성의 베스트셀링카를 구입하고자 한다면 지금이 오히려 파격구입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