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복고풍 코미디 ‘그녀는 예뻤다’ 시청자들의 아날로그 감성 자극했다.
‘개콘’ 복고풍 코미디 ‘그녀는 예뻤다’ 시청자들의 아날로그 감성 자극했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5.11.1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콘’ 복고풍 코미디 ‘그녀는 예뻤다’ 시청자들의 아날로그 감성 자극했다.

▲ 사진출처 : 개그콘서트 공식 페이스북

‘개콘’의 복고풍 코미디 ‘그녀는 예뻤다’가 시청자들의 아날로그 감성을 자극했다. 지난 추억에 새록새록 빠지게 하는 ‘개콘’ 식구들의 정겨운 무대는 앞으로를 더욱 기대하게 만들었다.

지난 15일 KBS 2TV ‘개그콘서트’(연출 조준희)가 복고풍 코미디 ‘그녀는 예뻤다’를 출격시키며 70세대 시청자들의 향수를 자극했다. 70년대 풋풋한 고교생을 연상시키는 ‘못난이’ 오나미와 ‘예쁜이’ 허민 그리고 ‘고교얄개’ 안일권이 함께 호흡하며 그때 그 시절의 추억을 재연했다.

일권이 형은 ‘못난이’라 부르는 오나미를 좋아하지만 티를 내지 못해 가슴앓이하는 순정남. 말과 행동이 얄밉고 고약하지만 애정표현에는 서툰 남자이기도 하다. ‘그녀는 예뻤다’는 ‘예쁜이’ 허민을 늘 살갑게 챙겨주는 일권이 형이 ‘못난이’ 오나미에게 마음에도 없는 모진 말을 내뱉지만 알게 모르게 그녀를 챙기는 츤데레 로맨스가 시청자들의 웃음을 이끌어 내고 있다.

오나미는 “70년대에 청춘을 보냈던 어른 시청자들이 향수를 느낄 수 있을 만한 코너다. 당시 영화 콘셉트에 맞춰 대사 톤도 한 옥타브 높게 잡았다”라고 설명하며 “얄미운 행동을 일삼는 일권이 형이 못난이를 무심한 듯 챙겨주는 츤데레 로맨스를 시청자 여러분들이 함께 즐겨주시기를 바란다”며 웃음 포인트를 전하기도 했다.

‘베테랑’, ‘301 302’, ‘환상의 커플’, ‘유전자’등 새로 선보인 코너들이 무사 안착한 ‘개콘’은 70세대들의 향수를 자극하고 청춘들의 풋풋한 로맨스로 안방극장에 모인 시청자들의 웃음보 공략에 나선 ‘그녀는 예뻤다’를 더해 시청률 반등의 기회를 노린다.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KBS 2TV 방송된다. 



스폰서링크
파울러스 도자기/주방용품 전문 쇼핑몰, 키친, 리빙웨어, 유리, 커피잔, 텀블러, 패브릭, 그릇 홈세트 등 판매
안산 전지역 신축빌라 매매 및 분양, 투룸, 쓰리룸, 복층빌라, 최다매물 보유, 고잔동, 사동, 원곡동 신축빌라
실비보험비교사이트실비보험 - 보험비교,민영의료보험,병원비보험 [클릭]
자동차보험
자동차보험다이렉트 자동차보험비교사이트 다이렉트자동차보험비교
암보험암진단비보험- 실비암보험 암보험비교 암보험비교사이트
실비보험 치매보험간병비 치매보험 부모님보험 치매간병보험 운전자보험 다담론 전월세보증금대출
아이커 유전자분석검사 렌터카다이렉트 인터넷가입 중고차판매 카플래너 모두이사

인기기사
최신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