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14년 노조 조직률은 10.3%로 전년과 동일

14년 노조 조직률은 10.3%로 전년과 동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1.17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년말 기준 우리나라 전체 노동조합원수는 1,905천명으로 전년에 비해 58천명이 증가하였고, 조직률은 전년과 동일한 10.3%로 나타났다.
* 노조조직률=전체조합원수(1,905천명)/조직대상근로자수(18,429천명)*100

고용노동부는 11월 18일, 각 노동조합이 지방고용노동관서 및 지방자치단체 등 관할 행정관청에 통보한 ’14년말 기준 노동조합 현황자료를 고려대학교 산학협력단에 의뢰하여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2014년 전국 노동조합 조직현황’에 따르면 조합원 수가 전년도(1,848천명)에 비해 58천명(3.1%↑)이 늘었으나 노동조합 조직대상 근로자 수도 448천명(2.5%↑) 증가하여, 결과적으로 노동조합 조직률이 전년도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급단체별 조직현황은 한국노총 소속 조합원이 전체 조합원의 44.3%(843,174명)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민주노총 33.1%(631,415명), 미가맹 22.6%(430,881)의 순으로 나타났고 전년대비 조합원 수 증감은 미가맹이 49,306명(12.9%)으로 가장 많이 증가하였고, 한국노총 23천명(2.9%), 민주노총 5천명(0.9%) 순으로 증가하였다.

민간부문과 공무원부문은 조합원수와 조직률이 ’13년보다 모두 증가한 반면, 교원부문은 조합원수와 조직률이 감소하였다.

* 부문별 조합원수 변동: 민간 62천명, 공무원 4천명, 교원 9천명
* 부문별 조직률 변동: 민간 0.2%p, 공무원 0.6%p, 교원 2.3%p

한편 우리나라 노동조합 조직률은 1989년 19.8%를 정점으로 하락하는 추세를 보여 ’10년 최초로 한자리수(9.8%)까지 떨어졌으나, ‘11년 복수노조 허용 등의 영향으로 10%대를 회복하면서 ‘12년 이후 조직률이 10.3%를 유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