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이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 1위,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

직장인이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 1위,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0.02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직장인 343명을 대상으로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에 관해 설문 조사한 결과, 직장인들의 10명 중 7명은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을 가장 뽑고 싶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실하고 책임감 있는 사람이 77.3%의 응답률로 1위에 오른 데 이어, 열심히 보고 배우려는 자세를 갖춘 사람(59.5%), 창의적인 사람(23.3%), 대처능력이 뛰어난 사람(20.4%),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13.1%) 등이 뽑고 싶은 신입사원 유형으로 조사됐다. 그 외에 준수한 외모를 가진 사람(9.3%), 호기심이 많은 사람(7.3%) 등도 집계됐으나 비교적 낮은 응답률을 보였다.

다음으로 ‘어떤 업무 능력을 가진 신입사원을 뽑고 싶습니까?(복수응답)’라고 질문했다. 1위는 업무 분야의 사회경험이 있는 사람(66.8%)이 뽑혔다. 2위는 업무 관련 자격증을 보유한 사람(50.1%), 3위는 MS오피스 등의 문서작업 능력이 뛰어난 사람(42.0%)으로 조사됐다. 한편 학점이 높고 전공지식이 뛰어난 사람(14.9%), 학위, 학벌이 좋은 사람(6.4%) 등은 상대적으로 낮은 응답률로 집계됐다.

반대로 ‘뽑고 싶지 않은 신입사원 유형’에 대해서도 물었다. 지각이 잦거나 근무 중에 수시로 자리를 비우는 불성실한 사람(65.0%)이 가장 뽑고 싶지 않은 신입사원 유형 1위로 꼽혔다. 그 다음으로 뒷담화하기 좋아하는 사람(34.7%), 말귀를 잘 알아듣지 못하는 사람(32.9%), 지나친 줄타기를 하는 사람(29.2%), 잘난 척 하는 사람(27.7%)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