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제4347주년 개천절 경축식 개최

제4347주년 개천절 경축식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10.0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자치부는 제4347주년 개천절 경축식을 3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에서 정부 주요인사, 주한 외교단, 사회 각계대표, 단군 관련 단체를 비롯하여 학생, 시민 등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한다.

이번 경축식은 ‘온 누리에 큰 뜻, 희망찬 대한민국’이라는 주제 아래 개국기원 소개, 경축사, 개천절 노래 제창, 만세삼창, 경축 공연 순서로 진행된다.

애국가 선도는 팝페라 가수 오윤석(남), 심현영(여)씨가 1절∼2절을 부르고, 3절은 의왕시립소년소녀합창단 남녀 어린이(민시후, 이예빈), 4절은 다 함께 부른다.

경축공연은 ‘세계 속에 우뚝 선 대한민국의 희망찬 모습’을 북 공연과 대합창으로 연출하게 된다.

1막에서는, 오고무와 합창으로 자랑스러운 전통문화를 소개하고 2막은 현대 감각의 타악과 태권도 공연을 접목하여 세계 속의 역동적인 한류를 표현한다. 3막에서는 오고무와 타악, 무용과 합창이 어우러지며 희망찬 대한민국을 기원한다.

-관련 및 지역행사

한편 자치단체 및 재외공관에서는 66개 행사에 6만5천여 명이 참석해 경축 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다.

서울 종로구 사직동 단군성전과 사직공원에서는 사단법인 현정회 주관으로 ‘개천절 대제전’(10.3, 11:10~15:45)이 열린다.

‘개천절 대제전’은 개전절 대제를 비롯하여 제례, 제복 체험, 이순신 윷점 체험, 국궁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한다.

또한 강화도 마니산 일원에서는 강화군 주관으로 ‘2015 강화 개천 대축제(10. 3.~10. 4.)’가 개최된다.

주과테말라 대사관 등 재외공관에서도 개천절 기념식, 주요인사 및 교민 초청 리셉션, 문화공연, 한국문화 홍보행사 등 다채로운 행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경축 분위기 조성을 위해 1일(국군의 날)부터 3일까지 전국 주요 도로변에 태극기를 게양함과 동시에 ‘전 가정, 전 직장 태극기 달기 캠페인’을 전개하여 나라사랑 정신을 드높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