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절반 “행복한 직장생활 위해 추석선물 필요”

직장인 절반 “행복한 직장생활 위해 추석선물 필요”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9.17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절반
“행복한 직장생활 위해 추석선물 필요”

직장생활 4년차인 안 모씨는(28)은 추석이 다가오면서 고민에 빠졌다. 몇 년간 동료들이 상사에게 주는 명절 선물을 애써 모른 척 했지만 내년 대리 승진을 앞두고 상사에게 추석선물을 해야 할지 고민에 빠졌기 때문이다.

직장인 10명 중 5명은 원만한 직장생활이나 인맥관리를 위해 추석과 같은 명절에 개인적으로 하는 선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문, 인터넷, 모바일로 구인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이 남, 녀 직장인 528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8.1%가 명절에 하는 개인 선물은 ‘지출이 많더라도 원만한 직장생활과 인맥관리를 위해 필요하다’고 답했다.

선물을 해야 하는 이유로는 55.7%가 ‘명절을 맞이해 평소 감사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어서’라고 답했다. 이어 ‘선물이 계기가 되어 더 돈독한 관계를 맺기 위해’(29%), ‘앞으로 사회생활을 편하게 하고 싶어서’(12.4%), ‘앞으로 생길 줄 모르는 청탁을 위해’(2.9%) 순이었다.

그렇다면 명절을 맞아 개인적으로 선물을 하고 싶은 대상은 누구일까?

직장인들을 명절을 맞아 선물을 전하고 싶은 대상으로 ‘동료’(35.7%)를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상사’(33.3%), ‘거래처’(22.9%), ‘CEO·임원급’(8.2%)이 그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의 경우 ‘상사’(17.6%)에게 선물한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던 반면 여성의 경우 ‘동료’(21%)에게 선물 한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명절 선물로 지출할 수 있는 금액으로 ‘3만원~5만원선’(36.7%)을 가장 많이 선호했으며 ‘2만원~3만원선’(31.9%), ‘5만원~10만원선’(36.7%), ‘1만원선’(7.1%), ‘10만원~20만원선’(3.3%), ‘20만원 이상’(1.4%) 순이었다.

마지막으로 직장인들에게 명절 선물이 직장생활을 하는데 있어 실제로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71%가 ‘도움이 된다’고 답해 사회생활을 하는 데 있어 명절선물이 어느 정도 의미가 있음을 시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