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올해 첫 단풍, 평년보다 1∼2일 빠르고 절정은 평년과 비슷

올해 첫 단풍, 평년보다 1∼2일 빠르고 절정은 평년과 비슷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9.1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은 올해 첫 단풍은 평년보다 조금 빠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첫 단풍: 산 전체로 보아 정상에서부터 20% 가량 단풍이 들었을 때

9월 25일 설악산을 시작으로 중부지방은 10월 14일 사이, 지리산을 포함한 남부지방에서는 10월 7∼29일 사이에 첫 단풍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9월 전반(1∼15일)까지의 일 평균기온은 평년보다 낮았고 후반(16∼30일)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어, 첫 단풍은 평년보다 1∼2일 빠를 것으로 예상된다.
* 9월 전반(9.1∼15) 평균기온은 20.9℃로 평년보다 1.0℃ 낮음

단풍은 하루에 20∼25㎞의 속도로 남쪽으로 이동하여 설악산과 두륜산의 단풍 시작 시기는 한 달 정도 차이를 보인다.

9월 후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고, 10월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예상되어, 단풍 절정 시기는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전망된다.
* 단풍 절정 : 산 전체로 보아 약 80%가량 단풍이 들었을 때

단풍 절정 시기는 첫 단풍 이후 2주 정도 뒤에 나타나는데, 오대산과 설악산에서 10월 17∼18일을 시작으로 중부지방은 10월 28일 사이, 지리산과 남부지방은 10월 20일∼11월 11일 사이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첫 단풍과 단풍 절정 관측현황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기상청 누리집(www.kma.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기상청 누리집 → 날씨 → 관측자료 → 계절관측자료 → 유명산 단풍현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