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여가부, 성매매추방주간 첫 시행...성매매방지 캠페인 전개

여가부, 성매매추방주간 첫 시행...성매매방지 캠페인 전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9.1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매매추방주간’(9.19~9.25)이 올해 처음 시행되는 것을 계기로, 성매매 및 성매매 목적의 인신매매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고, 성매매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캠페인 및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성매매 추방주간’은 지난해 법령*에 새로이 규정돼 올해 처음 시행되는 것으로, 매년 9월 19일부터 9월 25일까지 일주일간이다.

* 성매매방지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7조(동법 시행령 제3조)

여성가족부(장관 김희정)는 이번 성매매추방주간에 ‘세상에는 거래할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라는 표어 아래, 성매매근절과 예방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를 확산하고 성매매 없는 건강한 사회조성을 위한 성매매방지 캠페인(18일), 기념식 및 국제심포지엄(23일) 등을 개최한다.

18일(금)부터 ‘성매매방지 캠페인’은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성매매방지 인식제고를 위하여 시민이 참여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서울 캠페인은 유동인구가 집중돼 있는 영등포역 롯데시네마 광장을 중심으로 다양한 문화행사 방식으로 열린다.

영등포 롯데시네마 광장에서 방송인 김숙, 송은이가 진행하는 성매매방지 ‘공감 토크’ 및 아카펠라 공연 등 문화행사,  자활물품장터, 성매매방지 공모전 수상작 전시회,  주변 직장인 및 일반인 대상 성매매 인식조사,  거리행진 캠페인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성매매 방지 공익광고 영상(‘건강한 가치’, 40초)을 성매매 추방주간 중 일반 국민들이 안방TV에서 시청할 수 있도록 송출해, 찾아가는 대국민 인식개선 홍보를 적극 실시한다.

이어 23일(수) 오전 11시 서울성동청소년수련관에서 성매매방지 유공자 및 관계기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5 성매매 추방주간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서는 성매매 방지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그동안 각계각층에서 헌신해 온 시설종사자, 공무원, 기관·사회공헌기업(21명) 및 성매매방지 콘텐츠 공모전 수상자(3명)에 대해 여성가족부장관 표창을 수여한다.

기념행사에 이어 오후 2시부터 ‘성착취 인신매매 근절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주제로 ‘2015 성매매방지 국제심포지엄’이 열린다.

2012년부터 해마다 열리고 있는 국제심포지엄은 올해 국제연합마약범죄사무국(UNODC), 유럽, 미국, 한국 등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성매매 및 성착취 전문가들이 참석해 주제 발표에 나선다.

최인호 UNODC* 선임검찰법률자문관, 사라 벤슨(Sarah Benson) 유럽여성로비** 여성폭력방지전문관은 각각 ‘동남아 여성 인신매매 및 아동 성착취에 대한 UNODC의 대응’과 ‘성매매 및 성착취 인신매매 근절을 위한 유럽의 활동’을 주제로 발표한다.

* UN Office on Drugs and Crime / ** European Women’s Lobby

또한, 마이클 쉬블리(Michael Shively) 미국 디멘드 포럼(Demand Forum) 연구자와 국내 송경숙 전북여성인권지원센터장이 ‘성매매 및 성착취 인신매매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접근법’과 ‘한국의 성매매방지활동과 유관기관 협력강화’ 방안을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아울러, 여성가족부는 ‘제1회 성매매추방주간’을 맞아 ‘인간의 성(性)은 거래대상이 될 수 없다’는 국민인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매체를 활용한 홍보활동에 나선다.

국민들이 쉽게 접하는 정부 및 지자체 홈페이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반상회보 등 온, 오프라인을 통해, 성매매방지 표어, 홍보영상, 웹툰, 공모전 선정작 등을 전국적으로 송출·배포하고,

성매매방지 전용홈페이지(www.stop.or.kr/info)를 통해, 성매매 관련 정책 및 행사, 홍보자료 등을 한 눈에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안내한다.

김희정 여성가족부 장관은 “성매매 근절 등 여성폭력 예방에 대해 국민 모두가 남의 일이 아닌 바로 나와 내 가족의 일이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참여할 때, 여성과 아동에 대한 성착취가 완전히 근절될 수 있다”며 “여성가족부는 피해자 자활 지원과 더불어 찾아가는 폭력 예방교육 확대, 관계기관과의 협력을 통한 처벌강화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