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이 가장 바라는 복지 1위 ‘보너스’

직장인이 가장 바라는 복지 1위 ‘보너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9.08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 2명중 1명(50.4%)은 현재 일하는 기업의 ‘복지제도’에 대해 불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만족한다’고 답한 직장인은 11.7%로 10명중 1명에 그쳤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직장인(1484명)과 취업준비생(1319명)을 대상으로 <내가 바라는 복지제도>에 대해 조사한 결과 드러난 사실이다.

직장인들은 현재 직장의 직원 복지제도 중 가장 많이 운영하는 제도로 연월차 지급(45.4%), 명절 상여금 지급(39.8%), 식사비 제공(32.8%), 경조사비/휴가 지원(29.1%), 여름휴가비 지원 28.3% 순으로 많다고 답했다.

반면 사내 북카페를 구비(2.6%)하거나 직원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심리상담 등을 지원 (3.1%)하거나 직원 어린이집을 운영(3.4%)하는 직장인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직장인들이 뽑은 가장 유명무실한 복지제도로 ‘연월차 지급’(11.4%)이 1위로 드러났다.

바쁜 업무로 휴가를 자유롭게 사용하지 못하는 직장인들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다음으로 ‘남성직원의 자녀출산 휴가’(11.3%)와 남성 직원의 장기 육아휴직(10.4%)도 유명무실한 복지제도로 꼽혔다.

직원 복지제도에 대한 불만은 직장인들의 만족도를 떨어뜨려 이직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실제 ‘사내복지제도나 근무환경에 대한 불만 때문에 퇴사(이직)한 경험이 있는가’ 조사한 결과 과반수이상인 56.1%의 직장인들이 ‘있다’고 답했다.

또 취업준비생을 대상으로 ‘사내 복지제도나 근무환경에 대한 동경으로 입사지원한 경험이 있는가’ 조사한 결과, 57.1%가 ‘있다’고 답했다.

직장인과 취업준비생들은 직장에서 어떤 직원복지제도를 선호할까?

‘가장 누리고 싶은 직원 복지제도는 무엇인가?’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정기보너스’가 응답률 36.2%로 1위로 조사됐고 이어 식사제공(조식,중식,석식)이 35.3%로 2위로 집계됐다.

다음으로는 연월차 지급 21.8%, 인센티브제 도입 15.2% , 자기계발비 지원 15.1% , 본인 교육비/학비 지원 13.0%, 여성직원 장기 육아휴직(11.8%), 저금리 직원대출 (10.4%) 순으로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