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여행박사, 43번째 직원복지제도 조기 퇴근제 신설

여행박사, 43번째 직원복지제도 조기 퇴근제 신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9.02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박사,
43번째 직원복지제도 조기 퇴근제 신설

‘펀(fun) 경영’을 바탕으로 42가지 직원 복지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여행박사에서 최근 새로운 복지제도를 하나 더 신설했다.

한 달에 한 번 3시간 일찍 퇴근하는 ‘조기 퇴근 제도'다.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장인들이 늘어나면서 기업 복리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직원 복지가 뛰어난 기업들은 ‘꿈의 직장’으로 불리며 취업 우선 순위 기업으로 취준생들의 선망이 되고 있다.

직원 300 여명의 중소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여행박사에는 파격적인 복지제도가 많다. ‘시차 제도’도 그 중 하나로 은행 볼일 등 자잘한 개인 용무를 볼 때 한 시간 단위로 사용할 수 있다. 연차나 반차보다 활용범위가 넓다는 평이다. 세간에 화제가 되었던 ‘성형수술비 지원’ 역시 건강보험 사각지대에 놓인 라식 수술이나 치과, 피부과 시술비를 지원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3일 이상 입원과 수술시 혜택을 주는 ‘의료비 지원제도’가 따로 있지만 실제 그만큼 위중한 상황에 처할 일은 적다는 데 착안했다.

여행박사 복지제도는 직원들의 제안을 받아들여 신설, 수정, 보완하면서 가짓수가 늘어나게 되었다. 직원 생일에는 케익 쿠폰을 증정하며 당일 휴가를 준다. 1년에 한 번 회사 보유 콘도를 이용하거나 전국의 펜션, 호텔, 콘도비 10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최대 1년 무급 휴가제도를 활용하여 장기 해외여행이나 어학연수, 워킹홀리데이를 떠나는 직원들도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다.

직원 건강을 위하여 회사건물 지하에 피트니스센터를 차려놓고 전문 트레이너에게 훈련 받도록 하는 한편 가정사나 업무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심리치료 프로그램도 마련해 두고 있다. 이 경우 민감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외부 심리상담소를 이용하도록 하여 사적인 비밀을 보장해준다. 사내 연애를 장려하여 사내 커플이 결혼하면 창업주가 전자제품을 선물하는 것도 여타 기업에서 찾아보기 힘든 일이다.

출퇴근시간 왕복 3시간 이상이라면 2인 1실 원룸형 사택을 신청할 수 있다. 12%에 달하는 35명이 사택 거주자로 집값 비싼 도시생활에 이만한 혜택이 없다고들 입을 모은다. 법인카드를 전 직원에게 발급하여 전자결제 시스템으로 업무처리를 간소화한 것도 호응이 큰 제도다. 본인 및 배우자 직계가족 사망시 장례용품을 지원하는 경조사 규정도 있다. 한 발 더 나아가 직원이 재직 중 사망하면 유가족 선택에 따라 위로금 1000만원이나 1년간 사망 전 연봉을 매달 나눠 지급한다.

여행박사 심원보 마케팅 팀장은 “직원 복지는 일하기 좋은 회사가 되기 위한 밑거름”이라면서 “이번에 도입한 조기 퇴근 제도 ‘라운지데이’ 역시 일과 가정을 양립하고 여가생활을 즐기며 여유롭게 직장생활하는 데 보탬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9월 둘째주 ‘라운지데이’ 시행을 앞두고 직원들의 반응은 뜨겁다. “텅빈 평일 극장에서 애인과 데이트해보고 싶다”, “낮의 명동거리를 거닐어보고 싶다”, “어머니 식당일을 도와드려야겠다” 외에도 “낮술해도 되겠네”, “나 찾지 마” 등의 익살스런 글이 여행박사 직원 인트라넷을 달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