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시민들과 다양한 공간에서 만나는 특별한 행사 개최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시민들과 다양한 공간에서 만나는 특별한 행사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8.19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시민들과 다양한 공간에서 만나는 특별한 행사 개최

‘아이다’를 비롯한 대작 오페라들로 뜨거운 예매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제13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아닌 다양한 공간에서 시민들과 만나는 특별한 행사들을 준비하고 있다.

오페라가 된 미술, 미술이 된 오페라

먼저 제13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특별 프로그램으로, ‘미술이 된 오페라, 오페라가 된 미술’이라는 이름의 토크콘서트가 열린다. 미술과 음악이라는 서로 다른 예술장르를 대표하는 지역의 두 기관이 협업하여 시민들에게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하게 될 뜻 깊은 기획으로, 현재 ‘잉카 쇼니바레전(展)’이 열리고 있는 대구미술관에서 함께하게 된다.

이번 행사는 잉카 쇼니바레의 영상작품 중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의 아리아 ‘안녕, 지난날이여 Addio, del passato’와 <가면무도회>에 등장한 아름다운 노래들을 현역 성악가의 목소리로 들어보고, 10월에 개막 예정인 제13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메인 오페라 중 제국주의 열강의 침탈과 전쟁을 배경으로 한 <아이다>에 대해 알아보는 등 미술과 오페라에 대해 더욱 심도 있게 이해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되어 있다.

8월 29일 오후 3시,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박명기 예술총감독과 대구미술관의 김석모 전시기획팀장이 콘서트를 이끌게 되며, 테너 이병삼과 소프라노 김보경 등 지역 최고의 성악가들이 출연해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와 <가면무도회>, <아이다>의 주요 아리아들을 들려준다.

이날 ‘잉카 쇼니바레전’을 관람하는 시민들은 누구나 무료로 토크콘서트를 즐길 수 있으며, 대구오페라하우스(053-666-6024)와 대구미술관(053-790-3030)으로 미리 수강 신청할 경우 ‘잉카 쇼니바레전’ 입장료 5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휴식이 필요한 시민들을 찾아가는 ‘오페라休(휴)’

더불어 무더운 여름밤, 지친 시민들의 일상을 치유해줄 오페라 콘서트가 열린다.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공연장을 벗어나 관객들을 직접 찾아가는 특별한 콘서트를 준비한 것.

오페라 전문 오케스트라 DIOO와 오페라, 뮤지컬, 팝 등 장르를 가리지 않는 다양한 레퍼토리로 대중들과 소통해온 ‘프리소울’이 함께하는 이번 콘서트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오페라 아리아, 한국 및 이탈리아 가곡, 연주곡을 중심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일부러 공연장을 찾지 않으면 만나기 힘든 전문 오케스트라의 연주와 실력파 성악가들의 노래를 실제로 감상할 수 있는 기회다.

8월 22일 봉무공원을 시작으로 수성못 수상무대(8/27), 2·28기념중앙공원(8/28), 혁신도시 부근 신서중앙근린공원(9/3) 등 시민들이 자주 찾는 대구 전역의 공원에서 총 4회 열리는 이번 콘서트는 전석 무료로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10월 8일에서 11월 7일까지 대구 전역에서 개최되는 제13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자체제작 초대형 오페라 <아이다>를 비롯해 독일 비스바덴극장 오리지널 프로덕션 <로엔그린>, 바리톤 고성현을 비롯한 초호화 출연진을 자랑하는 영남오페라단의 <리골레토>, 국립오페라단의 한국 최초 전막 프로덕션 <진주조개잡이>, 광복 70주년 기념 창작오페라 <가락국기> 등 다섯 개 메인작품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