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직장인 10명 중 7명 “휴가 다녀왔는데 더 피곤”

직장인 10명 중 7명 “휴가 다녀왔는데 더 피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8.14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쁜 업무에서 벗어서 육체적, 정신적으로 재충전하기 위해 떠나는 여름휴가. 하지만 도리어 여름휴가를 다녀온 후, 더 힘들다는 직장인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여름휴가를 다녀온 남녀 직장인 527명을 대상으로 <여름휴가 후유증 유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에 참여한 남녀 직장인에게 ‘여름휴가를 다녀온 후, 후유증을 겪고 있는가?’ 질문했다.

그러자 ‘휴가를 통해 재충전된 기분이다’고 답한 이들은 26.0%에 불과했고, 나머지 74.0%는 ‘휴가를 다녀온 후 더 피곤하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겪고 있는 여름휴가 후유증은 어떤 것이 있을까?(*복수응답)

조사결과, 휴가기간 동안 불규칙해진 생활패턴을 평소대로 되돌리기가 가장 힘들다는 답변이 응답률 51.3%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업무 복귀 후, 밀린 일처리로 인한 육체적/정신적 스트레스(36.7%)가 뒤를 이었고 과도한 휴가 일정 소화로 인해 방전된 체력(33.8%)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 외에도 휴가지에서 사용한 카드값을 메꿔야 하는 경제적 부담(27.7%), 휴가지에서의 바가지 및 교통체증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13.8%) 등도 여름휴가 후유증 중 하나라고 답했다. 반면, 눈병 및 피부 질병 등 신체적 질병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은 응답률 3.6%로 극히 적었다.

이처럼 다양한 여름휴가 후유증을 직장인들은 어떻게 극복하고 있을까?

해당 질문에 직장인 2명 중 1명은 충분한 숙면과 휴식 취하기(50.0%)가 최고의 극복 방법이라고 답했고 특별한 방법 없이 그냥 버틴다는 직장인도 20.5%에 달했다.

또다시 휴가 계획을 세우며 후유증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직장인들과 바쁘게 업무에 몰입하며 극복한다는 직장인들은 각 14.6%로 동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