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테이스티로드 in 호주’ 1탄, 태양의 도시 브리즈번 편 방송

‘테이스티로드 in 호주’ 1탄, 태양의 도시 브리즈번 편 방송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6.08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이스티로드 in 호주’ 1탄,
태양의 도시 브리즈번 편 방송

호주정부관광청(www.australia.com) 스콧 워커 지사장은 지난 6월 6일 방영된 올리브TV ‘테이스티로드 in 브리즈번’에서 MC 박수진과 리지, 특별게스트 최여진은 태양의 도시 브리즈번을 방문해 다양한 먹거리와 스릴 넘치는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즐겼다고 전했다.

MC 박수진과 리지, 최여진은 브리즈번 최대의 푸드마켓에서 공짜 퍼넬 케이크를 얻기 위해 정체불명의 막춤을 추기도 했으며, 햄버거 성애자라고 불릴 정도로 햄버거를 좋아하는 리지는 브리즈번 강가의 바(Bar)에서 인생버거를 만나기까지 했다. 또한 대한민국 대표 차도녀 최여진을 울게 한 도심 속 아찔한 절벽타기부터 코알라를 품 안에 직접 안고, 캥거루와 같이 일광욕을 하는 기회까지, 오직 브리즈번에서만 가능한 이색적인 체험들이 공개됐다.

브리즈번만의 매력을 100배 즐길 수 있는 트렌디한 맛집

전 세계의 음식을 단 한 곳에서, 브리즈번 최대 푸드마켓! ‘잇 스트리트 마켓(Eat Street Market)’

‘잇 스트리트 마켓’은 각자만의 독특한 컨셉을 가진 60여개의 콘테이너 박스에서 아시아, 이탈리아, 미국, 멕시코 등 세계 여러 나라의 음식을 맛볼 수 있는 브리즈번 최대의 푸드마켓이다. 원하는 음식을 사서 넓은 잔디밭에 마련된 식탁에 앉아 여러 공연을 보며 음식을 즐길 수 있다. 가장 인기 있는 매장은 ‘퍼넬 케이크’라는 이름의 디저트 매장으로, 코르셋과 같은 화려한 의상을 입은 여인들이 음악에 맞춰 춤을 추며 도넛, 와플, 추로스 등을 만들어 판매한다.

리지와 최여진의 인생버거를 맛볼 수 있는 곳, ‘리버 바 앤 키친(River Bar & Kitchen)’

‘리버 바 앤 키친’은 브리즈번에서 가장 역동적인 저녁 풍경을 가진 이글 스트리트 피어에서도, 가장 브리즈번다운 모습을 가진 바이다. 강을 마주하고 시원하게 펼쳐진 테라스에 앉으면, 활기찬 브리즈번의 야경과 분위기를 마음껏 즐길 수 있다. 리지와 최여진이 인생버거라고 말한 소프트 쉘 크랩 버거는 게를 껍질째 먹는 햄버거로, 고소한 맛과 쫄깃한 식감 때문에 리버바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메뉴이다.

여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디저트 매장 ‘카우치 디저트 칵테일 바(Cowch Dessert Cocktail Bar)’

독특한 상호명의 ‘카우치 디저트 칵테일 바’는 특이하게도 ‘젖소(Cow)’가 상징으로, 가게 내 소품에는 젖소를 상징하는 우유통 모양이 자주 등장한다. 이 곳의 디저트는 수많은 토핑을 골라 각자의 취향대로 직접 디자인해 먹는 것이 특징이다. 초콜릿 피자, 추로스, 와플, 아이스크림 등 달콤한 디저트와 함께 다양한 칵테일과 맥주, 와인 주류도 즐길 수 있다.

브리즈번의, 브리즈번에 의한, 브리즈번을 위한 아웃도어 액티비티

차도녀 최여진을 울린 스릴만점 암벽체험 ‘리버 라이프 압세일링(River Life Apseiling)’

브리즈번 도심 한 가운데에는 높이 22m의 자연 암벽이 있다. 그 암벽을 오로지 혼자서 내려오는 레포츠가 바로 압세일링으로, 브리즈번에서 즐길 수 있는 가장 이색적인 체험 중 하나이다. 일단 암벽에 내려서면 다시 끌어올려 줄 수 없기 때문에, 중도 포기 없이 무조건 내려가야 하기 때문에 많은 용기를 필요로 한다.

도심에서 즐기는 여유로운 해수욕 ‘사우스뱅크 파크랜즈(South Bank Parklands)’

브리즈번 시민들을 위한 공원인 사우스뱅크 파크랜즈에는 스트리트 비치(Street Beach)라는 큰 규모의 인공해변이 설치되어 있다. 해변에 누워 도심의 풍경을 바라보는 것은 굉장히 색다른 체험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와 함께 관광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콜렉티브 마켓(Collective Market)은 주말마다 열리는 벼룩시장으로, 주목 받는 디자이너들이 만든 패션 아이템, 인테리어 소품 등을 판매하기 때문에 특별한 여행 기념품이나 선물을 구매하기에 제격이다.

코알라를 품고, 캥거루와 일광욕을! ‘론파인 코알라 보호구역(Lone Pine Koala Santuary)’

론파인 코알라 보호구역은 세계에서 가장 큰 코알라 보호구역으로, 코알라를 품에 직접 안을 수도 있으며, 캥거루와 함께 넓은 잔디밭에서 일광욕을 즐길 수도 있다. 이 곳에는 136마리의 코알라를 비롯해 캥거루, 에뮤와 같은 호주 토종 동물들이 살고 있어, 야생의 즐거움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방송에 나오진 않았지만, 이날 두 MC와 게스트 최여진은 도시의 화려함과 자연의 편안함이 공존하는 브리즈번의 문화를 느낄 수 있는 다양한 디저트 매장과 매력적인 명소들을 방문하기도 했다.

한편, 호주정부관광청은(www.australia.com) 테이스티로드 in 브리즈번편을 기념하여, ‘본방사수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는 호주정부관광청 테이스티로드 캠페인 페이지 (www.australia.com/tastyroadaustralia2015)와 공식 페이스북 (www.facebook.com/wowaustralia)에서 참여 가능하다.

먼저 호주정부관광청 공식 페이스북에 ‘좋아요’를 누른 후 신청 가능하며, ‘테이스티로드 in 브리즈번’을 시청한 후 시청 인증 샷 또는 테이스티로드 속 맛있는 호주 사진을 페이스북 이벤트 페이지에 댓글로 남겨 응모할 수 있다. 이벤트 참여는 6월 8일까지 가능하며, 브리즈번 왕복 항공권 2매, 아웃백 식사권 5매, 스타벅스 커피 교환권 20매가 경품으로 증정된다. 당첨자 발표는 7월 10일 호주정부관광청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진행된다.

오는 6월 13일 방영되는 멜버른편에서도 동일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며, 멜버른편 본방사수 이벤트는 6월 13일부터 15일까지 참여가 가능하다.

호주정부관광청은 호주여행을 더욱 특별히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030,000원부터 시작하는 자유여행부터 패키지 여행까지 7곳의 여행사들과 함께 다양한 여행상품을 준비했다.

자세한 내용은 호주정부관광청 테이스티로드 캠페인 페이지 (www.australia.com/tastyroadaustralia2015)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