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국립국어원, 초등학생을 위한 통신언어 교육용 만화책 초등학교에 배포

국립국어원, 초등학생을 위한 통신언어 교육용 만화책 초등학교에 배포

  • 박현숙 기자
  • 승인 2009.12.29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리앗도 악플 공포 “죽고 싶다” - 스포츠 칸(2008.10.11.)
‘카라’ 니콜 “악플에 상처... 네티즌, 실명쓰면 좋겠다” - 티브이데일리(2008.12.18.)
‘슈퍼스타K' 김민수 “악플에 자살까지 생각했다” - 한국경제(2009.11.4.)
최진실 사망 1년...사이버 폭력 아직도 기승 - 세계일보(2009.9.29.)

한국이 IT강국으로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는 가운데, 어린 청소년들이 인터넷 공간에서 익명성을 이용해 무분별하게 악성 댓글을 다는 등, 인터넷 문화의 부정적인 측면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것이 오늘날의 실정이다. 따라서 가정에서는 물론 학교 교육 현장에서도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통신언어 사용의 중요성을 가르쳐서 통신언어 문화 수준을 끌어올릴 필요성이 절실한 실정이다.

이에 국립국어원에서는 지난 10월 전자책으로 제작한 초등학생을 위한 통신언어 교육용 만화 ‘메아리의 바라기별 대모험’을 종이책으로 만들어 전국 6,000여개 초등학교에 배포한다.

국립국어원(원장 권재일)과 (사)선플달기국민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는 563돌 한글날을 맞이하여 초등학생들에게 올바른 통신언어 사용의 중요성을 일깨워 주기 위하여 교육용 만화(‘메아리의 바라기별 대모험’)를 전자책 형태로 제작하여 전국 시도 교육청에 배포한 바 있으며 국립국어원 누리집(http://www.korean.go.kr)과 선플달기국민운동본부 누리집(www.sunfull.or.kr)에도 올려 누구든지 볼 수 있도록 하였다.

만화 ‘메아리의 바라기별 대모험-행복열매를 찾아서’는 54쪽 분량으로 현직 초중고 교사 30여명으로 이루어진 정보통신윤리교과연구회 회원들이 수차례의 아이디어 회의를 거쳐 내용을 구성하였으며 연두스튜디오에서 만화로 꾸미는 작업을 하였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12월 19일에는 이 만화책에 대한 독서감상문 공모전과 시상식을 개최하기도 하였다.

한편, 만화책과 관련된 내용은 여러 언론에서 보도되어 널리 홍보되었으며, 전자책을 좀더 친근한 매체인 종이책 형태로 만들어 오프라인에서도 통신언어 교육에 활용할 수 있으면 좋겠다는 일반인들과 교사들의 의견이 있어서 이번에 종이책으로 제작, 배포하게 되었다.

전국의 초등학교에 배포되는 만화책 ‘메아리의 바라기별 대모험-행복열매를 찾아서’는 학교 도서실 등에 비치되어 여러 학생들이 읽고 자신들의 평소 인터넷 사용 습관에 대하여 반성하는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다. 또한 이 만화책은 초등학생을 위한 통신언어 예절 교육과 통신언어 개선을 위한 홍보에 널리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