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4월은 파킨슨병의 달 대한 파킨슨병협회, 세계 파킨슨병의 날 기념하는 캠페인 진행해

4월은 파킨슨병의 달 대한 파킨슨병협회, 세계 파킨슨병의 날 기념하는 캠페인 진행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5.04.07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은 파킨슨병의 달 대한 파킨슨병협회,
세계 파킨슨병의 날 기념하는 캠페인 진행해

2015 ‘파킨슨 희망대상’

대한파킨슨병협회가 11일 열여덟번째 ‘세계 파킨슨병의 날’을 맞아 2015 ‘파킨슨 희망대상’에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 신현민 회장을 선정해 시상한다고 밝혔다. 신현민 회장은 파킨슨병뿐 아니라 희귀, 난치성질환에 대한 전반적 지원확대와 환자들의 권익향상, 지원과 배려를 위해 힘 써왔다. 시상식은 4월 10일 금요일 오후 2시 서대문구 연희동 (사)한국희귀-난치성질환연합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2015 도파민 음악회

4월의 마지막 주말은 파킨슨병협회 회원들의 멋진 화음으로 장식될 예정이다. 재작년에 이어 올해도 서울 시청 별관에서 협회 주최로 ‘2015 도파민 음악회’를 개최해 회원들에게 일상을 버텨나갈 치유의 힘과 희망의 메시지를 선물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가족과 친구들이 재능기부로 노래하고 직접 쓴 시와 에세이를 낭송하는 등 후원을 받아 환우들과 함께 치유의 시간으로 꾸며진다. 이를 위해 올 초부터 협회 회원들은 인천기독남성합창단원인 윤철구 씨의 지도로 매주 부천예인교회에서 정기적으로 모여 노래 연습에 몰두해 왔다. 또한, 특별 순서로 티아이 미디어(TI MEDIA)가 파킨슨 병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제작한 애니메이션을 상영한다

음악회에 꾸준히 참여한 윤용온 회원은 “비록 파킨슨병이 음역을 많이 줄여 놓기는 했어도, 목소리를 내어 노래를 부른다는 것은 환자에게는 마치 치료과정과 같다”라며, “연습에 오기 위해 부지런히 준비하며 자신을 가꾸게 되고, 둘째, 조금씩 아름다운 화음을 만들어 내면서 동료에 대한 감사함을 느끼고, 셋째, 세상에 나아갈 자신감을 갖게 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연습시간마다 먹을 것을 서로 싸와서 소풍오는 기분이 난다”고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전했다.

도파민 음악회는 협회 회원과 가족, 친구들이 함께 준비하고 꾸미는 자리이다 회원이 아니어도 질환 혹은 음악, 시, 애니메이션 등에 관심있는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다 (관람 문의: 070-8692-621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