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고색창연', 한국대중음악 역사에 의미와 숨결을 담은 "고색창연 하나. 외로운 사람들 (이정선 송북)" 발매.

'고색창연', 한국대중음악 역사에 의미와 숨결을 담은 "고색창연 하나. 외로운 사람들 (이정선 송북)" 발매.

  • 임종태 기자
  • 승인 2015.02.24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색창연', 한국대중음악 역사에 의미와 숨결을 담은
"고색창연 하나. 외로운 사람들 (이정선 송북)" 발매.

▲ 사진제공 : 미러볼뮤직

오는 24일 방혁(g), 오정수(g), 서영도(b), 서현정(d) 이상 4명의 베테랑 뮤지션이 <고색창연> 이라는 하나의 밴드로 한국대중음악의 거장들과 그 작품들에 무한한 존경과 애정을 보내는 앨범 "고색창연 하나. 외로운 사람들 (이정선 송북)"을 발매 했다.

그 첫 번째 음반은 한국대중음악사에 작곡가, 가수, 교육자로 뚜렷한 족적을 남긴 거장, "이정선" 의 주옥 같은 11개의 작품들로 빼곡히 채워져 있다. 

한국형 블루스의 전형을 보여준 "건널 수 없는 강", "오늘 같은 밤" 을 비롯하여, 김광석의 노래로 대중들에게 친숙한 "그녀가 처음 울던 날", 조하문과 김민종의 노래로 잘 알려진 "같은 하늘 아래", 이정선 본인이 직접 참여하여 후배들을 격려해준 "은이", 수많은 장년층에게 널리 각인된 "외로운 사람들", 발매된 지 40년이 넘은 이정선의 초기작품, "섬소년" 의 21세기 Progressive Rock 적인 접근까지 멤버들의 탄탄한 연주와 농익은 음악성은 옛 음악의 정서를 새로운 그릇에 담는, 쉽지 않은 작업에 놀랄 만한 성과를 획득하였고, 이제는 연주 음악분야의 사운드 메이킹에 그 이름과 위치를 확고히 새긴 강효민 엔지니어의 녹음과 마스터링이 그 마지막 완성도에 방점을 찍는다.

한국대중음악의 관한 사랑과 그 의미를 앨범 전체를 통하여 정교하고 섬세하게 반추하고 있는 <고색창연>의 첫 번째 음반, "고색창연 하나. 외로운 사람들 (이정선 송북)" 은 2015년 상반기 연주 음악시장에 단연 주목 받는 작품으로 기록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