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한국, 2013년 외래 관광객 유치 세계 22위 기록

한국, 2013년 외래 관광객 유치 세계 22위 기록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8.06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국가 간의 외국인 관광객 유치 경쟁에서 우리나라는 세계 22위를 차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가 최근 발간한 ‘2013 방한관광시장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13년 우리나라를 찾은 외래 관광객은 전년 대비 9.3% 늘어난 12,175,550명이며, 이는 유엔세계관광기구(UNWTO) 자료를 기준으로 2012년의 23위에 비해 한 단계 상승했다.

‘2013 방한관광시장 분석’ 보고서는 UNWTO 통계 등 관광산업과 관련한 각종 최신 통계, 연구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한 해 동안의 세계 관광시장을 분석한 자료로서, 우리나라를 비롯한 관광공사 해외지사가 주재하고 있는 세계 주요 20개국의 관광시장 동향을 담고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외래 관광객의 방한은 SARS가 유행했던 2003년의 일시적인 하락 현상 이후 2004년부터 10년 연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관광수입은 2013년에 전년 대비 5.8% 증가한 141억 불(미화, 잠정치)을 기록하면서 7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특히, UNWTO 자료 기준의 국가 간 외래객 입국 규모 비교에서 한국은 2008년 34위, 2009년 29위, 2010년 27위, 2011년 26위, 2012년 23위, 2013년 22위 등으로 꾸준히 순위를 높여 왔으며, 2013년에는 아시아 국가 중에서 중국(4위), 태국(10위), 말레이시아(11위), 홍콩(12위), 마카오(19위) 등에 이어 6번째로 높은 순위를 기록하였다.

방한 외래 관광객 중에서는 아시아 지역 관광객이 82.0%로 절대다수를 차지하였으며, 그중에서도 중국 관광객이 전년 대비 52.5% 증가한 4,326,869명으로 전체 관광객의 35.5%를 차지하면서, 점유율 22.6%에 그친 일본(2,747,750명, 전년 대비 21.9% 감소)을 제치고 한국 관광통계 집계 사상 최초로 방한 관광의 제1시장으로 등극하였다.

또한, 중국 외에도 인도(34.4%), 중동(32.7%), 인도네시아(26.8%), 필리핀(20.9%) 등에서 한국을 찾은 관광객이 크게 늘어났으며, 반면에 일본, 호주(-4.1%), 태국(-3.8%), 독일(-1.4%), 대만(-0.7%) 등의 관광객은 전년에 비해서 다소 감소하였다.

관광객의 입국 시기별로는 대표적 성수기인 7월과 8월에 관광객이 가장 많고, 상대적으로 1월과 2월의 방한 관광객 비중은 적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중국의 하계휴가·방학 수요 확대, 크루즈 증편 등의 영향으로 중국인 관광객의 방한이 7~8월에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되었다.

아울러, 전체 외래 관광객 중에서 ‘여성’의 비중이 54%로 ‘남성’에 비해 높게 나타났으며, 연령별로는 ‘20대(21~30세)’의 비중이 21.9%로 가장 높은 점유율을 기록했다.

특히, 연령대별 분석에서는 ‘20세 이하’의 방한 규모가 전년 대비 9.8%의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는데, 이는 중국 등의 대형 학생단체 방한이 활성화되고 있으며, 방한 관광시장에서 가족 여행 수요가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번 보고서에서는 최근의 외래 관광객 입국 추세를 토대로 올해 우리나라를 찾는 외래 관광객은 2013년에 비해 11.9% 증가한 1,3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하였다. 또한, 앞으로 매년 7% 이상의 성장을 지속하면서 2018년에는 1,870만명의 외래 관광객이 한국을 찾을 것으로 전망하였으며, 이 중 중국인 관광객은 연간 20% 안팎의 고성장을 지속하면서 2018년에 1,0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측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