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세상에 단 하나뿐인 결혼 선물...포항 산불피해 지역에 ‘사랑의 숲’ 조성

세상에 단 하나뿐인 결혼 선물...포항 산불피해 지역에 ‘사랑의 숲’ 조성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7.25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에 단 하나뿐인 결혼 선물...
포항 산불피해 지역에 ‘사랑의 숲’ 조성

경북 포항시는 지난해 대형 산불로 인해 훼손된 산림을 복구하기 위해 롯데백화점 포항점, KBS포항방송국, 포항시자원봉사센터와 ‘포항 도시숲 조성’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다방면으로 힘쓰고 있다.

산불피해를 복구하려는 움직임은 올해 초부터 시작되었다. ‘트리플래닛’과 한동대학교 재학생으로 이루어진 ‘Greenity(TPU 1기)’는 ‘포항 시민의 숲 프로젝트’를 진행하였고, 그 결과 용흥동 덕수공원에 재조림숲이 조성되었다. ‘포항 시민의 숲 프로젝트’는 지역사회 구성원인 대학교, 기업, 시민들이 함께 모금에 참여하여 숲 조성 기금을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포항 시민의 숲 프로젝트’의 일환인 ‘사랑의 숲’은 결혼을 기념하여 조성된 숲이다. 핸드스튜디오의 안준희 대표와 배우자 박지윤씨는 올해 식목일에 예식을 올렸으며, 예식을 간소화하는 대신 숲 조성 기금을 출연하여 포항 산불로 인한 피해를 복구하는 숲을 조성하였다.

포항시에서 지원한 덕수공원의 산불 피해 부지에 위치한 ‘사랑의 숲’에는 왕벚나무 82그루가 심어졌다. ‘사랑의 숲’은 오랫동안 기억될 수 있는 선물일 뿐만 아니라, 환경을 개선하고,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도 녹지와 휴식공간을 제공하기에 더 큰 의미를 지닌다. 숲 조성에 참여한 안준희·박지윤 부부는 “결혼을 기념하여 의미 있는 일에 함께할 수 있게 되어 뿌듯하다. 앞으로 나무들이 자라감에 따라 가정의 행복과 사랑이 깊어질 것이라고 생각하니 기쁘다”며 숲 조성 소감을 밝혔다.

포항시와 트리플래닛은 작년 6월에 체결한 도시숲 조성에 관한 업무협약을 연장하였으며 향후에도 지역사회의 환경보호에 있어서 자발적 시민 참여를 지속적으로 유도할 예정이다.

한편 트리플래닛은 스마트폰 게임으로 가상의 아기나무를 지키면, 실제로 나무를 심어주는 ‘트리플래닛3’ 게임을 통해 사용자들이 보내는 나무로 중국 사막, 아프리카 등 전 세계에 나무를 심고 있다. 트리플래닛은 전세계 9개국에 47개 숲을 조성해 총 48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으며, 이 나무들은 매년 약 878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등 연간 11억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