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학생 88% “잉여처럼 느낀 적 있다”

대학생 88% “잉여처럼 느낀 적 있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5.09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쓸모 없이 남아도는 나머지를 의미하는 ‘잉여’, 스스로를 자조적으로 잉여라고 부르거나 상대방은 낮잡아 ‘잉여’라 칭하는 누리꾼이 늘고있다. 대학생들은 얼마나, 또 언제 자신을 잉여라고 느끼고 있을까?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전문 구인구직 포털 알바몬이 대학생 1,015명에게 물어봤다.

알바몬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의 88%가 ‘잉여라고 느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성별로는 남학생(83.3%)에 비해 여학생(91.1%)의 빈도가 더 높게 나타났다.

대학생들이 스스로를 잉여라고 느꼈던 순간 1위는 ‘할 일 없이 빈둥대고 놀고 있을 때(24.59%)’가 차지했다. 이어 ‘친구나 지인과 비교해서 뒤쳐진다고 느껴질 때(14.3%)’와 ‘취업에서 낙방했을 때(14.3%)’가 근소한 차이로 2, 3위를 다퉜다. 또 ‘SNS, 인터넷, 게임에서 손을 못 떼고 있을 때(12.0%)’, ‘부모님께 손 벌려 용돈을 타낼 때(8.9%)’, ‘아무도 나를 찾거나 필요로 하지 않을 때(8.4%)’, ‘노력했는데도 잘 되지 않을 때(6.6%)’, ‘사람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혼자 있을 때(5.6%)’, ‘중요한 시험, 면접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했을 때(4.3%)’도 부모님이 작게 느껴진다고 답했다. 기타 의견으로는 ‘수중에 돈 한 푼 없을 때’, ‘중요한 모임이나 팀과제에서 제외됐을 때’, ‘끈기 있게 유지하지 못하고 포기할 때’, ‘부모님께 혼이나 나고 있을 때’ 등이 있었다.

자기 자신의 모습에 만족하고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응답 대학생의 약 79%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해 ‘만족한다’는 응답의 약 4배에 달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약간 불만족스럽다’가 53.6%로 1위를 차지했으며, ‘매우 불만족(24.9%)’, ‘만족하는 편(18.2%)’의 순으로 뒤를 따랐다. 자기 자신에게 ‘매우 만족한다’는 응답은 겨우 3.3%에 불과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학생(73.0%)보다 여학생(82.1%)에게서 ‘약간 또는 매우 불만족’이 약간 더 높게 나왔다. 평소 자기계발을 위해 흥미를 가지고 있는 분야가 있는지 여부에 따라서도 불만족도가 갈려 평소 자기계발을 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대학생의 경우 ‘매우 불만족스럽다’가 35.6%로 ‘자기계발을 한다’고 답한 응답자의 약 2배 수준의 불만족도를 보였다. 특히 스스로를 잉여라고 느낀 적이 있는 경우에는 ‘매우 불만족’이 27.3%로 그렇지 않은 응답자에 비해 4배 가량 높았다. 잉여라고 느낀 적이 없다고 답한 대학생들은 ‘자기 자신에게 만족한다’는 응답이 44.3%로 나타나 모든 응답군을 통틀어 가장 높은 만족도를 보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