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취업 스트레스 1위 증상 ‘신경과민’

구직자, 취업 스트레스 1위 증상 ‘신경과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4.11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들의 취업스트레스 1위 증상은 ‘신경과민’인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goodlab.jobkorea.co.kr)가 남녀구직자 882명을 대상으로 <취업스트레스>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 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먼저 ‘취업스트레스를 받고 있는가?’ 질문한 결과,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구직자가 전체 92.0%를 차지했다. ‘있었으나 극복했다’는 응답은 6.1%와 ‘스트레스가 없다’는 1.9%에 그쳤다.

취업 스트레스 경험이 있는 구직자 865명을 대상으로 스트레스 증상에 대해 질문한 결과,(복수응답) ‘신경과민’이라는 응답자가 전체 63.9%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우울증(56.8%), 불면증(42.3%), 대인기피증(31.4%), 소화기 질환(28.4%), 탈모(6.9%), 기타(2.2%) 순이었다.

스트레스를 받는 이유는(복수응답) ‘언제 취업될 줄 모르는 불안함’이 응답률 76.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영어, 인턴, 수상경력 등 부족한 스펙(49.0%), 자신의 적성을 아직 파악하지 못함(44.7%), 서류, 면접 등 전형에서의 탈락(41.8%), 부모나 친척 등 지인들의 기대(36.1%), 먼저 취업한 친구와의 비교(28.2%), 오랜 시간 취업공부에 매진함(10.1%), 기타(3.4%) 순이었다.

스트레스 정도에 있어서는 ‘극심하다’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53.6%비율로 가장 높았다. 이어 보통(25.1%), 매우 극심하다(20.5%), 미비하다(0.6%), 매우 미비하다(0.2%)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 스트레스는 누구와 상담하는가’란 질문에는 ‘함께 취업을 준비하는 친구’가 30.4%비율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상담해 본 적 없다(27.7%), 이미 취업에 성공한 친구 또는 선배(19.5%), 부모, 형제 등 가족(15.4%), 취업컨설턴트(4.6%), 기타(2.3%) 순으로 조사됐다.

‘취업 스트레스가 언제 시작됐는가’란 질문에는 ‘대학 졸업 후’가 46.8%비율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4학년(23.4%), 3학년(13.2%), 2학년(7.7%), 1학년(6.5%), 기타(2.4%) 순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