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양양국제공항, 중국 8개도시와 제주노선 연결하는 취항식 개최

양양국제공항, 중국 8개도시와 제주노선 연결하는 취항식 개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4.04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는 4. 6(일) 양양국제공항에서 최문순 강원도지사, 마원 진에어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중국 8개도시와 제주노선을 양양국제공항으로 연결하는 취항식을 개최한다.

주요 참석인사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채용생 속초시장, 이순선 인제군수, 정상철 양양군수, 남경문 도의회 사회문화위원장, 김성근 도의원, 김양수 도의원, 김일수 양양군의회 의장 및 의원, 장성호 한국공항공사 부사장, 박계하 속초세관장, 김만중 춘천출입국관리사무소 속초출장소장, 성낙승 한국이민재단 이사장, 마원 진에어 대표이사, 김용 금학항공 회장, 김종후 강원도관광협회장, 임용묵 한국관광공사 강원권협력단장, 신재호 웰리조트 회장, 최수생 천성여행사 대표, 길설봉 천일국제여행사 대표, 허봉 매일관광 대표 등이 참석한다.

이날 취항식 행사에는 심양으로 출국하는 중국 관광객 183명이 함께한다. 강원도는 이번에 취항하는 정기성 전세기는 '양양~중국 심양(선양), 남녕(난닝), 석가장(스자좡), 중경시(충칭시), 남경(난징), 성도(청두), 태원(타이웬), 서안(시안)」간 국제선은 1일 2회운항 하며, 양양~제주노선도 매일 1회 운항한다.

 운항개요
- 운항기간 : 4. 6 ~ 6. 30(86일)
- 항공사 : 진에어, B738, 189석
- 운항회수 : 국제선 172회(344편), 제주노선 86회(172편)
- 공항이용객 : 83천명(중국 관광객) - 1일 약 960여명 예상

중국 관광객은 ‘설악산, 권금성. 신흥사, 낙산사, 속초 아바이마을, 속초관광수산시장, 주문진건어물시장, 남이섬 등’ 도내 관광자원과 전통시장을 체험한다.

또한 4월 6일 중국 8개도시와 제주노선 취항일에 맞춰 양양국제 공항 환승관광 외국인 72시간 무비자입국 제도가 동시에 시행된다.

양양공항 입국후 체류기간 : 내륙(강원도+수도권)에서 72시간
강원도에서 제주출발 공항 : 양양국제공항, 원주공항
제주입도후 중국출국 공항 : 양양, 제주, 인천, 김포

금년은 양양국제공항에서 국제선 30개노선과 국내선 4개노선 등 총 34개노선 개설로 그동안 유령공항이라는 오명을 털어버리고 보물단지, 천사공항으로 탈바꿈시키는 한해가 된다.

국제선 30개 도시
- 운항중인 정기노선 : 상해
- 4. 6 취항 : 중국 8개도시
- 5. 2 취항 :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 7. 1 취항 : 중국 8~10개도시
- 10.1 취항 : 중국 8~10개도시
 운항종료 - 3개노선(장사, 복주, 닝보)
 

국내선 4개도시 : 제주, 김해, 광주
운항종료 - 김포

강원도는 중국 노선 확대에 따라 강원도 인지도 향상 등 다방면에 걸쳐 연쇄적인 파급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최근 중국 현지 8개 지역에서 강원도 방문모객 집중 홍보로 강원도의 관광자원과 지명에 대한 인지도 향상으로 중국 관광객 도 방문 증가가 예상된다. 양양공항과 연계 추진중인 각종 개발사업의 착수시기를 앞당기고, 사업기간도 단축하는 등 지역개발도 촉진될 뿐만 아니라, 양양국제공항 관광단지 조성, LG패션의 양양 휴양 및 판매복합시설 조성 등 외국 관광객들이 도내 숙박시설과 음식점, 전통시장, 관광지입장 등 소비지출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반조성이 기대된다.

최문순 도지사는 올 한해 양양국제공항은 그동안 국내외에서 받은 ‘유령공항, 애물단지, 밑빠진 독 물붓기’등 오명을 벗어던지는 한 해가 되고, 반드시 ‘보물단지’로 만들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하며 중국 관광객 대폭 증가에 따라 가장 시급히 해결되어야 할 과제로, 언어문제, 식당 좌석 입식, 숙소내 중국 등 외국 TV채널 설치, 외국인 선호 음식개발, 노선버스 공항경유 등 관광인프라 확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또한 국내외 항공사들의 양양공항 취항 기피요인이면서 국제공항 이미지를 훼손하고 있는 미개항 공항인 양양공항을, 개항공항으로 지정을 위해 “현재 상해 정기편 운항중인 중국 길상항공과 주 6회이상 증편운항 방안을 추진하고 정부와도 조기 지정을 협의해 나가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