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농진청, 유채를 활용한 자원순환 모델 구축

농진청, 유채를 활용한 자원순환 모델 구축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4.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꽃 축제하면 떠오르는 대표적인 꽃 유채. 이 유채를 보고 즐기는 것을 넘어 식용과 에너지 등으로 다양하게 활용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유채의 부가가치를 높이기 위해 ‘유채 자원순환 모델’을 만들고 유채의 경쟁력을 높이는 다양한 기술들을 개발했다.

자원순환 모델은 유채를 ‘봄철 유채꽃(농촌경관 증진, 지역축제와 연계)-유채기름(식용유, 연료용)-유채박(토양선충방제, 가축사료)-폐식용유(바이오디젤 생산)’로 활용하는 것이다.

먼저 꽃이 피는 시기가 다른 유채 품종을 섞어 심어 꽃피는 기간을 21일에서 30일로 9일 정도 늘려 농가 소득을 높이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를 적용하면 축제 기간도 길어져 관광객이 30% 정도 늘어나고, 지역농산물 판매 증가 등으로 이어져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와 농가소득도 높아지게 된다.

또한 유채 꽃가루를 이용해 발효 등 산업적으로 다양하게 쓰이는 효모의 배양배지를 저렴하게 만들 수 있는 ‘미생물 배양용 배지 제조방법’을 개발해 특허출원(10-2013-0112666) 했다.

더불어 유채에서 기름을 짤 때 유채 씨를 볶지 않고 80~85℃ 정도의 저온에서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저온에서 추출하면 볶는 비용을 줄일 수 있고, 수입산 식용유를 대체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불순물이 없어서 트랙터와 디젤발전기의 연료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실험결과, 변환장치인 컨버터를 부착한 트랙터에 순수 유채 기름을 넣고 땅 고르기 작업을 했을 때 경유와 성능 차이가 없었다.

농촌진흥청에서는 유채 기름을 짜고 남은 부산물(유채박)도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

오이, 참외 등과 같은 시설 하우스 채소 재배의 연작지에 유채박을 뿌려 주면 토양 선충 발생 밀도를 80% 정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기름을 짜고 남은 유채박을 가축 사료로 이용해 수입 단백질 사료를 대체하는 방안도 함께 검토하고 있다.

이러한 자원 순환형 농업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유채 자원순환 모델’을 그대로 적용한 마을이 있다. 전북 부안의 ‘화정마을’이다.

이 마을은 지난해 가을 23ha에 경관용 유채를 심었는데, 농업인은 경관보전직불금으로 소득을 올림은 물론 유채씨에서 짠 기름은 먹거나 트랙터 연료로 활용하고, 기름을 짜고 남은 유채박은 유기질 비료로 사용해 친환경 에너지자립마을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바이오에너지작물센터 최인후 센터장은 “앞으로 유채 자원순환 모델이 빠르게 정착될 수 있도록 유채품종과 기술을 지원해 농촌의 새로운 소득원을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