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전경련, ‘30대 그룹 종업원 10명 중 5명 제조업 근무’

전경련, ‘30대 그룹 종업원 10명 중 5명 제조업 근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4.01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대 그룹의 종업원 10명 중 5명이 제조업에서 근무하고 있고, 도매 및 소매업과 출판, 영상, 방송통신, 정보서비스업에 각각 1명씩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경련이 공정거래위원회 대규모기업집단 정보공개시스템(OPNI)에 공개된 자산순위 상위 30위 그룹의 5년간(‘08~12년) 종업원 수를 표준산업분류상 대,중분류로 분석한 ‘30대 그룹 종업원 업종별 분석’ 결과에 따르면, 2012년도 30대 그룹의 총 종업원은 123만 2,238명이며, 제조업 65만 976명(52.8%), 도매 및 소매업 13만 6,610명(11.1%) 출판, 영상, 방송통신, 정보서비스업 12만 8,291명(10.4%), 건설업 6만 943명(4.9%) 금융보험업 6만 233명(4.9%) 등이 근무하고 있다.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년 동안 종업원 수 증가율이 높은 업종은 도매 및 소매업(84.6%)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55.2%), 출판, 영상, 방송통신, 정보서비스업(42.6%), 건설업(36.7%) 금융보험업(33.9%) 순이었다.

30대 그룹 종업원이 가장 많이 근무하는 제조업의 경우, 5년 동안 종업원이 19.9% 증가했다. 반면 우리나라 임금근로자 중 제조업에서 일하는 근로자는 5년동안 6.2% 증가해, 30대그룹 속한 제조업의 근로자 증가율이 임금근로자 중 제조업 근로자 증가율보다 13.7%포인트 높았다. 한편 2012년도 30대그룹 종업원 및 임금근로자에서 제조업 근로자가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52.8%, 20.1%로, 30대그룹 제조업 근로자 비중이 약 2.6배 높았다.

2012년 제조업에 근무하는 종업원을 표준산업분류상 중분류로 분석한 결과, 제조업 근로자 5명 중 2명은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제조업에 근무하고 있고, 1명은 자동차 및 트레일러제조업에서 일하고 있다.

중분류 상 제조업에 근무하는 종업원 수는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제조업 25만 8,922명(21.0%), 자동차 및 트레일러제조업 12만 5,176명(10.2%) 기타 운송장비제조업 7만 131명(5.7%),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제조업 4만 7,547명(3.9%), 1차 금속제조업 4만 2,484명(3.4%) 등이다.

제조업 중 5년 동안 종업원 수 증가율이 높았던 업종은 전자부품, 컴퓨터영상, 음향 및 통신장비제조업(38.6%),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제조업(23.7%) 1차 금속제조업(20.8%)의 순이었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전경련 이철행 고용노사팀장은 “30대 그룹 일자리의 절반 이상이 제조업이며, 최근 국내 경제에서 서비스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커지는 것을 반영하듯 서비스업에 근무하는 종업원 수가 늘어나는 추세”라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