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대학생 10명 중 7명 ‘결혼 시 부모님 도움 받을 계획’

대학생 10명 중 7명 ‘결혼 시 부모님 도움 받을 계획’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3.0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의 70% 이상이 결혼 시 부모님의 도움을 받을 것이며, 40%는 결혼 후에도 필요하다면 부모님의 도움을 받을 계획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아르바이트포털 귀족알바가 대학생 64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현재 사회생활을 시작하지 않은 대학생의 71.4%가 ‘결혼 시 부모님의 결제적 도움을 받을 생각’이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도움을 받고 싶은 이유에 대해서는 ‘모아 둔 돈으로는 부족할 것 같아서’가 46.6%로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부모님이 도와주시겠다고 해서’가 36.9%, ‘결혼생활을 좀 더 편하게 시작하고 싶어서’ 15.3%의 순이었다.

도움을 받지 않겠다는 대학생의 경우에는 ‘키워주신 것만도 감사하기 때문에’라는 의견이 42.4%로 가장 많았다. ‘부모님의 경제 상황이 넉넉하지 못해서’(31.9%)나, ‘부모님의 노후자금으로 활용돼야 하기 때문에’(16.3%) 등 부모님의 상황을 고려한 이유가 뒤를 이었다. ‘모아 둔 돈이 충분할 것 같아서’라는 의견은 8.1%였다.

결혼 준비 시 어떤 부분에서 도움을 받을 것이냐는 질문에는 ‘신혼집 마련’이라는 의견이 55.4%로 과반수 이상을 차지했다. ‘결혼식 준비자금(예물, 혼수용품, 식장 등)이 30.7%로 뒤를 이었다.

그렇다면 대학생들은 과연 결혼 후에도 부모님의 도움을 받고 싶어 할까?

43.8%의 대학생이 ‘결혼 후에도 부모님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받을 생각이 있다’라고 응답했다.

‘생활비 등 경제적 도움’을 받겠다는 대학생이 46.8%였고, ‘육아 관련’이 29.4%, ‘가사일 관련’ 12.6%, ‘재테크 관련’ 8.7%의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