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 근무 돌입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 근무 돌입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2.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부터 14일까지 동해안지역에 내린 대규모 폭설에 이어서 금일 오후부터 추가폭설이 예상됨에 따라 우선 교통소통과 긴급지원을 위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하였다고 발표하였다.

지난 2.6일부터 14일까지 강원 영동·경북 동해안 지역에 기상관측 이래 최장기간(9일) 폭설 기록을 갱신하는 많은 양의 눈(미시령 194.0㎝, 강릉 115.5㎝, 울진 39.5㎝)이 내려 고속도로, 국도, 지방도 등 주요간선도로 제설은 마무리 하고 산간마을 진입로 등에 대하여 제설 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번 추가폭설에 대비하여 강원·경북지역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 조치하였으며, 중앙비축창고 보유 제설제를 부족 시·군에 지원할 수 있도록 지원 대책을 마련하였고, 서울·경기 등 인근 자치단체에서 기 지원한 제설 장비·인력 파견기간을 연장조치 하였다.

또한, 노후주택, 재래시장 등 인명피해우려시설에 대해여 잔설제거 및 산간 외딴마을 노후주택 거주 노약자에 대하여 마을회관, 경로당 등에 사전대피 조치하는 등 피해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울러, 추가폭설에 대비하여 노후주택, 비닐하우스 등 붕괴우려 시설물 사전점검과 내 집·점포 앞 눈치우기, 우리동네 눈치우기 학생자원봉사 활동, 출·퇴근시 버스나 전철 등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에 적극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