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관광공사, 소치동계올림픽 연계 한국관광홍보 집중 전개

관광공사, 소치동계올림픽 연계 한국관광홍보 집중 전개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2.1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2월 7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열리는 소치동계올림픽에 참가하여 전세계 스포츠 외교 사절단 및 현지 러시아인들을 대상으로 한국관광홍보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소치동계올림픽파크 내에 건립한 코리아 하우스에서는 차기 동계올림픽 개최지인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스포츠 관광 목적지로서의 한국의 관광자원과 다양한 관광 매력을 함께 홍보하고 있다. 한국홍보관 방문객수는 하루 1만 5천여명 규모로,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한국관광홍보관 방문객수(1800여명)의 8배 이상에 달하고 있다. 홍보관에서는 내방객들에게 한방 침과 뜸 체험, 사상체질에 따른 전통차 시음 등을 통해 한국의 의료관광을 홍보하고, K-POP 공연 및 한복입기체험으로 다양한 한국문화체험 기회도 제공한다. 이 중 특히 한방 침과 뜸 체험은 방문객이 2~3시간 줄을 설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올해 동계올림픽이 개최되는 러시아는 한국과 특별한 인연을 맺고 있다. 2014년 1월 1일부터 양국은 무비자 제도를 본격 시행하였고 ‘2014-2015 한러상호방문의 해’로 지정하여 양국 간의 교류가 크게 늘어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사에서는 모스크바 공항, 러시아 항공 기내지와 시내 주요 지하철역에 한러 무비자 시행, 한러 상호 방문의 해 등을 알리는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소치동계올림픽 연계 한국관광홍보관을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 구미팀 김갑수 팀장은“전세계 올림픽 사절단 및 현지 러시아인들에게 한국이 꼭 가보고 싶은 관광목적지가 되도록 한국의 다양한 관광매력을 소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