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AI 확진 부안농장 관련 전남 도축장 잠정 폐쇄

AI 확진 부안농장 관련 전남 도축장 잠정 폐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21 1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라남도가 전북 고창과 부안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H5N8)가 잇따라 발생하고 야생철새(가창오리)도 AI 확진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안농장과 관련된 도내 도축장을 잠정 폐쇄하는 등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1일 전남도에 따르면 역학조사 결과 AI 확진을 받은 부안 줄포 소재 농가의 오리가 도내 나주 소재 도축장에서 도축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해당 도축장을 잠정 폐쇄시키고 소독을 실시토록 했다. 또 의심신고 됐던 당시인 지난 17일 이 도축장에서 도축한 오리 1만 9천740마리를 폐기 처분하고 이미 유통된 것은 긴급히 회수토록 조치했다.

또한 부안 줄포의 해당 농가를 방문했던 사람과 차량이 도내 16개 농장을 방문한 사실도 확인돼 이들 농장에 대해서도 이동 제한조치를 취하고 임상관찰을 실시하고 있다.

전남도는 또 도계 및 시군 경계지역에 이동통제초소를 72개소로 늘려 차단방역을 실시하고 긴급히 도내 전 가금농가에 대해 매일 소독과 예찰을 강화토록 긴급 지시했다.

또한 도내 주요 철새 도래지인 순천만, 강진만 등에 대해 1일 2회 예찰 및 소독을 실시하고, 일반 관람객의 출입을 금지하고 있다.

박준영 도지사는 지난 18일과 20일 도내 전 시군에 특별지시로 조류인플루엔자 차단방역에 전 행정력을 동원토록 지시한 바 있다.

또한 긴급 담화문을 발표해 축산농가를 비롯한 도민들께 전염성이 강한 AI 발생을 조기에 종식시키기 위해 무엇보다 초동대처가 중요하므로 도민과 축산 농업인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권두석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전북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도내 유입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축산 관계자와 축산농가에선 통제초소 운영 및 축산차량 소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며 “특히 축사 내 집중 소독, 농가 출입 제한(차단방역), 모임·해외여행 자제 등 자율방역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