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지리산을 말하다, 박석규의 ‘지리산, 섬진에서 엄천까지’ 출간

지리산을 말하다, 박석규의 ‘지리산, 섬진에서 엄천까지’ 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4.01.06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을 말하다,
박석규의 ‘지리산, 섬진에서 엄천까지’ 출간

지리산의 역사와 인물, 계절, 풍경을 정성껏 담아낸 책, ‘지리산, 섬진에서 엄천까지’가 출간됐다.

지리산은 남한 내륙의 최고봉이라 할 수 있는 천왕봉과 서쪽의 노고단, 반야봉 등을 중심으로 하여 100여 개의 크고 작은 능선과 계곡을 거느린 거대한 산이다.

서너 번 들르면 그곳에 가득한 우리의 이야기와 전설에 가슴이 젖어들고, 1~20번 들르면 눈앞에 펼쳐진 수많은 우리들의 이야기에 나도 한번 그 주인공이 되어 보기도 한다. 100번을 들르면 너무나 깊고 넓은 지리의 세계 앞에 할 말을 잃고 조용히 바보가 되어버리게 하는 산이다.

저자 박석규는 지리산을 처음 등산하게 된 이후 그가 겪어온 이야기들과 더불어 지리의 계절, 지리의 풍경, 지리속의 사람들, 지리에 깃든 오랜 우리들의 땀과 피, 그리고 무한 야성과 함께해 온 이 땅 무한한 정신세계를 거침없이 펼쳐 보인다.

화엄사, 천은사, 연곡사, 쌍계사 등 유서 깊은 사찰과 국보, 보물 등을 넘어 오랜 세월 골짜기와 능선마다 어려 있는 이름없이 살다 간 이 땅 민초들의 초라하고 찌든 삶의 흔적들을 잔잔히 그려본다.

지리산의 남쪽 섬진강변에서 걷기 시작하여 왕시루봉 노고단 반야봉 주능선을 걸으며 천왕봉과 영랑대 그리고 지리산의 동북쪽 끝자락 군계능선 엄천 강변에서 마무리 짓는 그의 이야기는 한편의 거대한 서사시를 읽는 기분이 들게 한다.

가슴으로 만나보는 지리산, 깊고 넓은 이야기가 담긴 이 한 권의 책은 우리들에게 풍요롭고 알찬 상상을 선사한다. 자신의 인생길 고비마다에서 마주한 지리산의 찬란한 여명과 반야의 하늘 위 붉게 물든 석양을 바라보며 저자는 뜨거운 생명의 기운과 무한 야성, 그리고 가득한 삶의 향기를 이야기한다.

이 한권의 책 ‘지리산, 섬진에서 엄천까지’는 이 땅 수많은 지리 마니아들에게는 다시 한 번 가슴으로 지리산을 바라보게 하고 멀리서 지리산을 바라보는 이들은 보다 넓고 깊은 우리의 이야기와 대자연의 풍경에서 다시 한 번 새로이 의미 있게 사랑해야 할 ‘우리’ 와 ‘나’ 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오늘 하루 수수한 일상에서 들려오는 친근한 한마디 ‘지리산’, 이 책은 우리를 그곳으로 인도하는 최고의 안내자가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