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잊혀진 동물, ‘한국의 마지막 표범’ 출판기념회 열려

잊혀진 동물, ‘한국의 마지막 표범’ 출판기념회 열려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2.3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잊혀진 동물, ‘한국의 마지막 표범’ 출판기념회 열려

(사)한국범보전기금은 ‘한국의 마지막 표범’ 책을 번역, 출간한다고 발표했다.

이 책은 동물 르포 작가 엔도 키미오가 한반도에서 사라진 동물, 한국 표범이 사라져 간 흔적을 찾아 나서면서 세상에 처음 알려진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일본인 엔도는 잊혀진 동물 표범이 마지막으로 살았던 합천 오도산과 가야산 등지를 찾아다니면서 표범과 사람들이 겪었던 흥미롭지만 또한 가슴 아픈 이야기들을 발굴하였다.

비슷한 르포 형식의 책 “한국호랑이는 왜 사라졌는가”가 2009년에 한국어로 출간된 바 있어 엔도 키미오는 한국인 독자에게 이미 알려져 있다. 엔도 선생은 “한국호랑이는 왜 사라졌는가”에서 한국 호랑이의 절멸의 직접적 원인이 일제강점기에 시행되었던 “해수구제” 정책이었음을 처음으로 밝혀냈다.

한국범보전기금은 이번 출간을 기념하는 출판기념회를 2014년 1월 3일 시작되는 조자용기념사업회 주최 ‘대갈문화축제’ 개막식의 일부로 진행할 예정이다.

역자인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연구원 이은옥 박사는 “한국의 마지막 표범을 쓰기 위해 엔도 키미오 선생은 한국 민화의 선각자 조자용 선생의 도움을 많이 받았으며, 이 책의 상당 부분이 바로 조자용 선생의 삶, 호랑이와 표범 및 민화에 대한 그의 애정에 관한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조자용 선생의 생애와 업적을 기리는 제1회 대갈문화축제 개막식과 함께 출판기념회를 가지게 된 것은 매우 의미 깊은 일”이라고 말했다.

감수자인 가회민화박물관 윤열수 관장도 “조자용 선생은 우리들에게 친근하고도 익살스러운 모습의 호랑이 그림에 눈을 뜨게 해었는데, 이 책을 통해 조자용이라는 한 시대의 걸물을 재조명하는 계기가 마련된 것에 감사한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 날 저자인 엔도 선생이 출판기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서적 구입자에게 직접 사인을 해줄 예정이다. 개막식에는 인간문화재 김금화 선생의 조자용, 호랑이, 표범을 위한 한풀이 굿 등 많은 문화 행사가 계획되어 있다.

개막식과 출판기념회는 2014년 1월 3일 오후 3시부터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있을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사)한국범보전기금 홈페이지(www.koreantiger.co.kr)를 참조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