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추운겨울, 빈 논바닥에서 얼음썰매 씽씽

추운겨울, 빈 논바닥에서 얼음썰매 씽씽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2.27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여름과 가을, 풍성한 곡식으로 마음을 풍요롭게 했던 노들텃밭1,000㎡ 논과 보라매공원 내 1,500㎡ 논이 아이들을 위한 겨울 놀이장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도심에서 보기 힘든 노들텃밭, 보라매공원 너른 논에 물을 채워 시골처럼 자연결빙으로 만든 얼음썰매장을 28일(토) 개장하고 내년 2월말까지 썰매장과 함께 다양한 겨울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용산구 이촌동 노들텃밭 1,000㎡ 얼음썰매장, 전통썰매 팽이치기 즐겨

우선 동작구 이촌동에 위치한 한강 노들텃밭은 시민 600여 가족과 10개의 도시농업단체가 운영 중이며 농한기를 이용해 오는 1,000㎡의 토종논에 물을 채워 방학을 맞은 어린이들이 무료로 얼음썰매를 즐길 수 있도록 12월28일(토)부터 2월말까지 썰매장을 개장한다.

썰매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무료로 이용 가능하며 썰매와 같이 이용할 수 있는 팽이도 무료로 빌릴 수 있다. 다만, 자연결빙으로 만든 썰매장이라 매주 수요일과 일요일은 얼음 복원을 위해 휴장한다.

아이들이 신나게 놀고 편하게 쉴 수 있도록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천막과 난로도 함께 마련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농촌에서 사용하고 있는 농기구도 전시할 예정이며, 지금은 시골에서도 잘 볼 수 없는 발탈곡기, 홀테기, 메통 등 벼 탈곡과 도정에 사용하였던 작업도구를 볼 수 있는 전시장도 마련했다.

특히 메통은 옛날 우리 조상들이 벼를 쌀로 만들기 위해 껍질을 벗기는데 사용했던 기구로서 농촌에서도 사라진지 오래되어 쉽게 볼 수 없는 도정 기구라 아이들과 어른들 모두 색다른 체험을 할 수 있다.

농기구 이외 노들텃밭 토종논에서 생산한 토종벼 품종도 전시하여 옛날부터 우리 땅에서 자라고 식량이 되어 왔던 각종 벼 종자들 전시도 함께 마련했다.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공원 1,500㎡ 얼음썰매장, 다양한 겨울놀이 한꺼번에

한편, 동작구 대방동에 위치한 보라매공원도 겨우내 비어 있는 1,500㎡ 논에 물을 채워 자연결빙 시킨 천연얼음썰매장으로 같은날 28일(토) 개장한다.

보라매공원 썰매장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얼음관리를 위해 목요일만 휴장한다.

얼음썰매장은 공원을 방문하는 누구나 이용가능하며 무료로 대여해 줄 수 있는 100개의 얼음썰매를 준비했다. 또한 썰매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대표 겨울놀이인 팽이돌리기, 제기차기, 투포놀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겨울철 비어 있는 논을 이용하여 어린이들이 방학기간동안 가족과 함께 시골 농촌에서나 즐길 수 있는 전통썰매를 타고 놀면서, 다양한 자연학습을 하길 바란다”며 “다만 자연결빙을 통해 만든 천연 얼음썰매장이니만큼 날씨에 따라 얼음이 얼지 않거나 녹는 경우 운영이 불가 할 수 있음을 유념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