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미취업여성의 84.0% 시간선택제 선호

미취업여성의 84.0% 시간선택제 선호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2.11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는 여성(미취업 1천명, 취업 5백명)들을 대상으로 조사(‘13.10~11월)한 ‘여성 시간선택제 일자리 수요조사’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여성들의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수요, 희망 일자리, 취업 애로요인, 희망 지원정책 등을 세부적으로 파악하여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실시하였다.

이번 ‘여성 시간선택제 일자리 수요조사’ 결과에 따르면, 취업 의사가 있는 미취업여성의 취업 희망 근로형태는 시간선택제가 84.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시간선택제 일자리 수요는 학력과 관계없이 모두 고르게 높게 나타났다.

* 취업 희망 근로형태: △시간선택제 84.0%, △전일제 선호, 시간선택제 가능 8.6%, △전일제 7.4%
* △고졸 85.6%, △대졸 83.6%, △전문대졸 83.3%

취업여성 중 시간선택제로 전환 또는 이직 의사가 있는 비율은 33.0%로 조사되었고, 학력별로는 대졸 이상 고학력 취업여성의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게(36.4%) 나타났다.

* 대졸 이상: 있다(36.4%), 없다(63.6%), 고졸 이하: 있다(28.2%), 없다(71.8%)

미취업여성이 시간선택제로 일할 경우 희망하는 근로시간은 1일 평균 5.12시간(주 25.6시간)이며, 시간선택제 일자리로 일하기를 원하는 기간은 ‘기간의 정함이 없는 상용형인 경우(62.5%)’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시간선택제 근로를 희망하는 이유로는 ⅰ)자녀보육·교육(40.6%,) ⅱ)개인시간 활용(21.2%) 등의 순서이며, 학력수준이 높을수록 자녀보육·교육(미취학 자녀 보육, 취학자녀 돌봄 및 교육, 중등이상 자녀 교육 등)의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미취업여성의 취업시 희망하는 임금수준(취업의사에 영향을 미치는 임금수준)은 80∼100만원(39.5%), 100∼150만원 (25.0%), 50~80만원(23.6%) 등의 순서로 조사되었다.

* 대졸 이상: 80~100만원(42.6%), 100~150만원(25.1%), 50~80만(16.4%)

희망하는 직종은 △서비스(33.3%), △사무직(33.1%), △단순노무직(10.0%) 등의 순서이며, 대졸 이상 고학력 미취업 여성의 경우 △사무직(57.9%)과 △전문직(11.7%)에서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일자리 선택시 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사항은 △일가정 양립 가능성(42.3%), △자신의 능력과의 부합성(22.2%), △근무시간 조정가능성(10.3%)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취업여성의 경우 시간선택제 희망 사유로는 △자녀보육·교육(58.2%), △여가시간을 갖기 위해(19.4%), △학업 등 자기개발(15.8%) 등의 순서이며, 시간선택제로 전환시 애로요인으로는 5점 척도 기준으로 △임금 감소(4.12), △승진, 배치 등 인사상 불이익(3.62), △중요도 낮은 업무 배정(3.30), △고용불안(3.24) 등의 순서이며, 고학력 여성의 경우 시간선택제로 전환시 ‘승진 등 인사상 불이익’과 ‘경력개발 장애’에 상대적으로 더 애로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 ‘승진 등 인사상 불이익’ 전체 3.62, 4년대졸 3.73 ‘경력개발 장애’ 전체 3.15, 4년대졸 3.22

또한, 시간선택제 일자리로 전환(또는 이직)시 희망하는 근로조건으로 근로시간은 1일 평균 5.6시간이며, 희망 임금수준은 월 평균 180만원으로 조사되었다.

일·가정 양립을 위해 필요한 지원정책에 대한 수요(복수응답)는 미취업여성의 경우 △시간선택제 일자리 확대(55.7%),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도 도입(42.8%), △보육 및 취학아동 돌봄 서비스 확대(18.2%) 등의 순서였고 취업여성의 경우 △보육 및 취학아동 돌봄 서비스 확대(58.6%),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도 도입(38.0%), △시간제일자리 확대(28.2%)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한편, 시간선택제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정책(복수응답)으로, 미취업여성은 △적합 일자리 창출(60.9%)이 가장 높으며, △시간비례에 따른 근로조건 보장(53.6%), △고용안정 보장(33.6%) 등의 순서로 나타났으며, 취업여성의 경우 △시간비례 임금/복리후생 보장(73.2%), △적합일자리 창출(44.2%), △고용안정 보장(37.8%) 등을 꼽았다.

이재흥 고용정책실장은 “이번 조사결과를 통해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여성들의 수요가 상당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하면서, “시간선택제 수요가 많은 미취업 여성을 위해 적합직무 개발, 채용박람회 개최,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창출하는 기업에 대한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정책을 추진 중”으로, 또한 “취업 여성이 자녀 보육·교육 등의 수요로 근로시간 단축을 희망할 경우 시간선택제로 원활하게 전환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과 함께 일하는 방식과 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도 병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