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풀무원-농심-LG전자, 친환경포장 대상 수상

풀무원-농심-LG전자, 친환경포장 대상 수상

  • 권혁교 기자
  • 승인 2013.12.09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풀무원 생수, 농심 새우깡, LG전자 발광다이오드(LED) 텔레비전의 포장을 제3회 그린패키징 공모전 대상작으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환경부가 후원하고 (사)한국환경포장진흥원이 주관하는 그린패키징 공모전은 친환경포장을 실천한 기업의 제품과 친환경포장 아이디어를 공모해 시상한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시상식의 수상작은 포장전문가와환경부 관계자가 함께 선정했으며 포장재 감량노력과 재사용·재활용 용이성 등을 심사했다.

대상에 빛나는 풀무원 샘물은 생수병의 무게와 뚜껑의 길이를 최대한 줄여 업계 평균 대비 42% 경량화 하는데 성공했다.

농심은 봉합부가 쉽게 열리는 기능성을 갖는 실란트 폴리에틸렌(PE) 필름과 층간 폴리에틸렌 필름의 두께를 줄여 새우깡 등 20여 품목에 적용해 연간 60톤의 필름사용량을 절감했다.

LG전자는 발광다이오드(LED) 텔레비전 포장재에 접착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크라프트지에 콩기름으로 인쇄해 포장재의 재활용성을 최대화했다.

이밖에도 포장재질을 단일화 한 (주)하이플의 원터치 컨테이너 박스, 재생지를 사용하고 접착제 사용을 없앤 삼성전자의 친환경현상기 박스가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또한, 학생부문 대상에는 재생 크라프트지를 사용하고 펭귄과 북극곰을 시각화해 환경보호 메시지를 전달한 강원대 디자인과 박은경 학생의 전구포장이 선정됐다.

환경부는 9일 시상식을 개최하고 대상을 포함한 10개 기업 16개 제품 포장에 시상할 예정이다.

환경부 담당자는 “기업이 자발적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포장을 실천할 수 있도록 정부와 소비자가 여건을 조성해줘야 한다.”며 “매일 2만 톤씩 발생하는 포장폐기물을 줄일 수 있도록 친환경포장도 제품의 선택기준에 반영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