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영국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소장 한국문화재’ 조사보고서 발간

‘영국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소장 한국문화재’ 조사보고서 발간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2.05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외 소재 우리나라 문화재 조사사업으로 수행한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소장 한국문화재의 현지조사 결과를 담은 ‘영국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 소장 한국문화재’ 조사보고서를 발간하였다.

영국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Victoria and Albert Museum)은 영국 국립박물관 중의 하나로, 고대부터 근대까지 전 세계 유물을 광범위하게 소장하고 있고, 세계 최고의 아트 디자인 박물관으로도 매우 유명하다. 또 토기, 도자, 공예, 복식 등 다양한 분야의 우리나라 문화재를 소장하고 있으며, 영국에서는 최초로 1992년 한국관을 설립하여 한해 300만 명에 이르는 관람객들에게 우리나라 유물을 소개하고 있다.

이 박물관에는 500점이 넘는 우리나라 문화재가 소장되어 있는데, 대부분이 도자이며, 특히 청자가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그 중 ‘청자상감봉황문화분대’는 고려시대 청자 중 금장식이 있는 매우 희소가치가 높은 유물이다. 그 밖에도 굽 바닥에 ‘정유큰뎐’이 음각으로 새겨있어 1787년(정유년) 궁궐에서 사용되었음을 알려 주는 ‘백자청화편복난초문병’, 대한제국기 궁중에서 사용했을 법한 ‘홍칠나전부귀장수문농’ 등 중요한 유물들이 수록되어 있다.

이 보고서는 125년간 우리나라 유물을 수집해온 빅토리아앨버트박물관의 한국문화재 소개와 이해를 위한 초석이 될 것이며, 한글과 영문 2개 국어를 병기해서 제작하여 국내외로 우리나라 문화재 학술연구와 홍보에 다양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