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알바할 때 입으면 안되는 남녀 알바생 꼴불견 의상 1위 ‘더러운 유니폼’

알바할 때 입으면 안되는 남녀 알바생 꼴불견 의상 1위 ‘더러운 유니폼’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1.15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생들이 아르바이트 할 때 절대 입어서는 안될 꼴불견 의상으로 무엇이 있을까?.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탈 알바몬(www.albamon.com)이 최근 남녀 알바생 681명을 대상으로 ‘알바생 꼴불견 의상’을 묻는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남자 알바생 꼴불견 의상으로는 성별을 막론하고 모든 알바생이 ‘대체 언제 빤 건지 알 수 없는 더러운 유니폼(37.3%)’을 단연 1위에 꼽았다. ‘슬리퍼(15.7%)’는 2위에 올랐다. 이어 ‘피도 안 통할 것 같은 딱 붙는 스키니 바지(11.1%)’, ‘바닥에 질질 끌리는 통 큰 바지(9.2%)’, ‘가슴 부분이 유난히 도드라지는 쫄티(9.1%)’, ‘너무 깊게 파인 브이넥(6.4%)’ 등 보는 사람을 민망하게 하는 의상들이 차례로 남자 알바생 꼴불견 의상으로 꼽혔다. 여기에 ‘무릎 나온 츄리닝 바지’, ‘일할 때 뭐 묻을까봐 조심하게 되는 화이트셔츠’, ‘체인 달린 군인바지’, ‘바뀌지 않는 교복 같은 의상’ 등도 꼴불견 의상으로 꼽혔다.

반면 여자 알바생의 꼴불견 의상 1위는 ‘너무 짧은 핫팬츠와 미니스커트(19.2%)’가 차지했다. ‘너무 진한 화장, 늘어뜨린 머리카락(16.2%)’과 ‘푹 파인 티셔츠(15.5%)’가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여기에 ‘롱부츠나 하이힐(14.7%)’, ‘엉덩이골이 다 보이는 골반바지(14.3%)’, ‘과도한 악세서리(10.9%)’, ‘폭이 좁은 펜슬 스커트(5.6%)’, ‘치렁치렁한 레이스 치마(3.2%)’ 등도 꼴불견 의상으로 꼽혔다.

특히 남자 알바생의 꼴불견 의상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성별에 따른 순위가 별 변화가 없었던 반면에 여자 알바생의 의상에 대한 생각은 응답자의 성별에 따라 순위가 달라진 것도 특징적이었다.

즉 여성 응답자들은 여자 알바생이 입어서는 안될 꼴불견 의상 1위로 ‘너무 짧은 핫팬츠와 미니스커트(22.2%)’를 꼽은 데 이어 ‘숙이면 불안한 푹 파인 티셔츠(18.7%)’를 2위에 꼽아 노출 의상을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남자 응답자들은 여자 알바생의 꼴불견 의상 1위로 ‘주렁주렁 과도한 악세서리(19.3%)’를 꼽았다. 2위는 ‘신고 벗기 불편한 롱부츠, 하이힐(18.5%)’을 꼽는 등 업무를 진행하는 데 방해가 되는 번거로운 옷차림을 꼴불견 의상으로 꼽아 시각차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