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구직자 2명 중 1명, ‘취업 된다면 지역 무관’

구직자 2명 중 1명, ‘취업 된다면 지역 무관’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24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직자 52.1%가 현재 살고 있는 곳과 다른 지역에서 취업할 생각이 있으며, 취업이 된다면 지역은 무관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커리어가 구직자 42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52.1%가 현재 살고 있는 곳과 다른 지역에서 취업할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지역에서 취업을 하려는 이유로는 ‘현재 사는 지역에는 알맞은 구인정보가 없어서’가 30.2%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일단 취업을 해야겠다는 강박 때문에’가 28.7%로 뒤를 이었다. 이어 ‘타 지역의 근무환경(연봉/복지)가 더 좋기 때문에’(27.7%), ‘독립하고 싶어서’(10.4%) 등의 순이었다.

타 지역에서 취업할 경우 통근 방법으로는 36.6%가 ‘기숙사 입주’를 꼽았다. ‘자취’ 30.2%, ‘현 자택에서 통근’ 25.7% 순이었다.

커리어 김진영 홍보 팀장은 “취업을 위해 지역을 옮겨 취업하는 것도 한 방법”이라며 “다만 금전적 문제나 생활패턴이 크게 달라지는 점을 감수해야 하므로 현재 자신의 여건 등을 고려하여 신중히 결정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