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예고없는 너울성 파도 해안가 활동 주의

예고없는 너울성 파도 해안가 활동 주의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1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방방재청은 너울성 파도, 이상파랑 등에 의한 해안가 피해가 10월에 많이 발생하고 있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하여 ‘너울성파도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하고 지자체, 유관기관 등과 연계체계를 구축하여 예방·홍보활동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너울성 파도피해는 주로 바다 낚시를 하거나 방파제에서 산책을 하다 파도가 순간 덮침으로 인해 사고가 발생하고 있으며 최근 8년(’05~’12)간 13건의 너울성 파도로 사망·실종 3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도 지난 10.16일 울산 울주군 당월 공단내 방파제에서 주차된 차량 15대가 너울성 파도로 인해 파손되는 사고가 있었으며, 특히,‘05년 10.21~10.24일에 동해안 지역 낚시꾼 등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11명이 사망·실종하는 피해가 발생한 사례가 있었다.

소방방재청은 10월에 너울성 파도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하는 이유로, 최근 8년간(‘05~’12) 인명피해를 야기한 너울성 파도 발생건수 중 10월이 전체의 54%(총 13건 중 7건)였으며, 전체 사망·실종자 35명중 10월이 전체의 51%(총 35명중 18명)로 10월이 절대적으로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또한 최근 너울성 파도사고 피해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이로 인한 인명피해 발생 우려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국민들의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너울성 파도 안전사고 주의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너울성 파도는 육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에서 일어난 풍랑이 다른 해면으로 밀려오는 현상으로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예고 없이 등장한다는 것이다.

바람을 동반한 일반적 파도와는 달리 너울성 파도는 그 속도가 빨라 바람이 뒤이어 따라오게 되며 방파제에 부딪히게 되면서 그 위력이 30~40배는 더 커진다.

또한 너울성 파도가 방파제의 인공구조물인 테트라포트와 부딪히면서 파도의 힘의 소멸되지 않고 육지까지 덮치게 되어 많은 피해를 유발하게 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소방방재청은 너울성 파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 스스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므로 바다 낚시 등 해안가 출입시 반드시 안전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였다.

이를 위해, 너울성 파도 안전사고 예방 수칙으로, 방파제 및 해안가 출입시, 라디오나 TV, 인터넷 등을 통해서 기상상황 미리 파악하고, 기상이 좋지 않을 경우 방파제나 해안가에 접근을 피하는 것이 상책이며, 특히 이럴 경우 바다 낚시를 절대 금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부득이하게 바다 낚시를 할 때에는 나홀로 낚시는 가능하면 피하고, 구명 조끼 등 개인보호장비를 반드시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