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문화재청, 고궁·조선왕릉·유적지 단풍 시간표 마련

문화재청, 고궁·조선왕릉·유적지 단풍 시간표 마련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1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은 서울 도심의 고궁과 수도권의 조선왕릉, 현충사·칠백의총 등 유적지에서 가을의 정취를 즐길 수 있도록 단풍 시간표를 마련하였다.

단풍은 오는 23일 경복궁을 시작으로 11월 하순까지 이어지며, 고궁과 조선왕릉, 유적지별로 시차를 두고 오색으로 화려한 단풍의 색감을 만끽할 수 있다. 또 도심의 덕수궁과 성종을 모신 선릉(宣陵)은 밤 9시까지 개방되어 색다른 단풍의 아름다움을 맛볼 수 있도록 하였다.

단풍의 계절을 맞이하여 야외로 나들이하고 싶지만 몰려드는 행락객들과 교통체증 때문에 선뜻 나서기를 주저하게 되는데, 서울의 궁궐과 조선왕릉, 유적지를 방문한다면 마음의 치유와 한가로운 휴식을 얻을 수가 있을 것이다.

올가을에는 낭만적인 가을의 정취와 우리의 전통건축, 전통조경 등 문화재의 아름다움을 함께 감상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