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영국 East London 음악씬을 대표하는 두 신예, 영국 East London 음악씬을 대표하는 두 신예,

영국 East London 음악씬을 대표하는 두 신예, 영국 East London 음악씬을 대표하는 두 신예,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10.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후원하는 “젊은뮤지션교류사업”의 일환으로 한국과 영국에서 각각 공연예정

한국콘텐츠진흥원 주최 ‘뮤콘 서울 2013’,
 ‘대한민국라이브뮤직페스티벌2013’ 공식 초청 화제

영국 East London 음악 씬의 전폭적인 지지로 글로벌 밴드로 거듭나고 있는 Hugh Keice(휴키이쓰)와 Klak Tik(클락틱)이 내한과 함께 정규음반을 국내 발매 해 화제다.

Hugh Keice는 소프트 포크 록을 기반으로 펑키, 소울 사운드를 앞세워 영국 런던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한국인 싱어송라이터다. 2011년 첫 EP앨범 발매와 동시에 The Guardian(가디언)지를 통해 추천음반으로 픽업, “아시아의 John Mayer (존메이어)”라는 애칭을 얻으며 East London의 명품 보이스로 각광받게 된 Hugh Keice는 한국 싱어송라이터로서는 최초로 Edinburgh Festival 2011 (에든버러 페스티벌), Liverpool Sound City 2012 (리버풀 사운드 시티)에 정식 라인업 되었고 O2 아레나에서 공연을 한 뮤지션이다. 그런가하면, 영국 음악씬의 탑밴드를 선발하는 Emergenza Festival 2012 (에머젠자 페스티벌) 결승무대에 진출, 2위라는 초유의 사태를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페스티벌 디렉터 월터컴비(Walter Combi)는 “탄탄한 연주, 흡입력 있는 음악. 그러니 안될 건 뭐야?”라는 찬사를 보냈다. 그의 활약상은 [MBC뮤직 - 배철수, 영국 Abbey Road를 걷다]에 소개되면서  국내 음악팬들에게 본격적으로 소개 되었다. Hugh Keice의 소식을 뒤늦게 접한 한국 음악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반성과 함께 2013년 하반기, 한국과 영국에 동시발매 예정이라는 그의 1집 앨범 [Whale Song Omnibus]의 역(逆) 라이선스를 위한 조용한 전쟁이 일어났을 정도.

Klak Tik(클락틱)도 만만치 않은 스펙트럼을 가지고 있다. 데뷔와 함께 Sigur Ros(시규어로스)에 비견되며 NME에서 9/10 이라는 평점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으며 2013년 초에는 새 싱글 ‘Reborn’이 삼성 갤럭시 Camera TV광고 음악에 사용되며 전 유럽에 송출, 일찌감치 메가 히트 밴드 반열에 올랐다. 덴마크 싱어송라이터 Soren Bonke(소렌 봉케)를 필두로 영국 태생의 베이시스트 Jonathan Beyer(조나단 베이어), 뉴질랜드 태생의 기타리스트 Matthew Mitchinson(매튜 밋친슨)으로 구성 된 글로벌 밴드 Klak Tik의 ‘Reborn’을 수록한 정규 2집 [The Servants]는 콘크리트 정글 속의 삶에 지친 모두를 위로하는 폭 넓은 사이키델릭-포크 록 사운드를 지향하며 청자의 감성을 자극한다.

두 밴드는 East London을 베이스로 활약, 영국 음악 씬을 새롭게 이끌어갈 차세대 주자로 주목 받고 있다. 한국의 독립음반레이블 선데이디스코!를 통해 Hugh Keice의 정규1집 앨범 [Whale Song Omnibus]와 Klak Tik의 정규2집 앨범 [The Servants]가 10월 초 각각 발매된다. 더불어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젊은 뮤지션 글로벌 교류 활성화”사업의 일환으로 공식 초청, 10월 11일에는 ‘뮤콘 서울 2013’에서 쇼케이스를, ‘대한민국라이브뮤직페스티벌 2013’에서는 정규 공연 및 콜라보레이션 무대로 한국 음악팬들 앞에 나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