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진해만 개조개, 산란·생태 바껴

진해만 개조개, 산란·생태 바껴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25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해만 해역의 개조개가 10년 전에 비해 산란기간은 늘고, 산란에 참여하는 어미의 크기는 작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수산과학원  남서해수산연구소(전남 여수시 소재)는 2011년 진해만 해역에서 채집한 개조개의 산란 생태를 연구한 결과 이와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10년 전(2002년) 진해만 해역의 개조개는 ▲주산란기가 6∼8월 ▲산란에 참여하는 암컷 개조개의 크기는 71.9㎜였다.

하지만 본 조사에서는 성숙한 암컷은 1년 내내 출현했으며 6월부터 산란이 시작해 10월(주 산란기는 7~10월)까지 지속됐고, 11월과 12월에도 부분적으로 산란한 흔적이 관찰됐다.

또한, 산란에 참여하는 암컷의 생물학적 최소성숙체장(암컷 개체수 중 50% 이상이 산란에 참여하는 크기)은 71.9㎜에서 63.6㎜로 작게 나타났다.

이처럼, 최근의 진해만 개조개 주 산란기는 10년 전에 비해 약 한 달 정도 늦춰졌고 길어졌다.

개조개의 산란 생태가 바뀐 이유는 개조개 자원량이 2002년 약 16,000톤에서 2011년 7,000톤으로 감소함에 따라 예전보다 어린 암컷이 종족 보존과 번식을 목적으로 연중 성숙된 상태로 환경 조건이 맞으면 산란할 준비를 하고 있는 까닭이다.

한편, 정부는 남해안의 명물인 개조개 자원을 회복하기 위해 TAC(총허용어획량)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며, 개조개를 잡는 잠수기 어업인들도 이 제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또한, 개조개의 자원 회복을 위해서는 개조개 종묘(어린 개조개, 크기 약 10㎜)를 바다에서 중간육성시켜 방류해야 생존율을 높일 수 있고, 개조개 대체어종을 개발해 개조개 자원을 안정화시킬 필요가 있다.

남서해수산연구소 이선길 박사는 “산란에 참여하는 개조개의 크기가 예전보다 작아진 만큼 개조개 자원의 지속적인 증가를 위해 어린 개조개의 포획을 자제해 줄 것을 어업인들에게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