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뉴스

고위공직자 사생활 보호 47.1% - 알권리 차원 공개 44.8%

고위공직자 사생활 보호 47.1% - 알권리 차원 공개 44.8%

  • 오은정 기자
  • 승인 2013.09.16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공직자 사생활 보호 47.1% - 알권리 차원 공개 44.8%

혼외 자녀 존재 여부를 놓고 이슈가 됐던 채동욱 검찰총장이 사퇴 의사를 표명한 가운데 다시 논란이 되고 있는 고위공직자의 사생활 공개 및 보호 여부와 관련해 국민들은 사생활 보호와 알권리 차원 입장에 대해 팽팽한 의견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가 지난 9월 12일 전국 성인남녀 1,285명을 대상으로 이와 관련한 조사를 실시한 결과 47.1%가 ‘고위공직자라도 사생활을 보호해야 한다’, 44.8%가 ‘알권리 차원에서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생활 보호’ 입장은 경남권(57.9%)과 충청권(54.7%), 20대(57.5%)와 30대(53.6%), 사무/관리직(51.1%)과 자영업(50.6%)에서, ‘알권리 차원에서 공개’는 경기권(52.8%)과 서울권(47.3%), 40대(52.5%)와 50대(47.2%), 기타직업/무직(52.5%)과 생산/판매/서비스직(45.4%)에서 응답률이 높았다.

정당지지도별로는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가 ‘사생활 보호 51.6%>알권리 차원에서 공개 39.1%>잘 모름 9.3%’, 민주당 지지 응답자가 ‘알권리 차원에서 공개 49.6%>사생활 보호 46.8%>잘 모름 3.6%’의 응답률을 보였다.

조사를 진행한 모노리서치의 김지완 선임연구원은 “반복적인 논란거리인 고위공직자 사생활 보호 및 공개 여부에 대해 저연령층은 사생활 보호, 고연령층은 알권리 차원의 공개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새누리당 지지 응답자와 민주당 지지 응답자간 의견 격차로 주목할 만하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9월 12일 저녁 전국 19세 이상 남녀 1,285명을 대상으로 일반전화 RDD(무작위 임의걸기) IVR(ARS)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성별, 연령별, 권역별 인구비례에 따라 가중치를 부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73%p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